아주대 6개 연구팀, 과기정통부 기초연구실지원사업 신규 과제 선정
아주대 6개 연구팀, 과기정통부 기초연구실지원사업 신규 과제 선정
  • 백두산 기자
  • 승인 2021.06.04 1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초연구 분야 우수 연구팀에 연간 최대 5억원 지원
아주대 공대, 정통대, 자연대와 의대 소속 연구진 참여
아주대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2021년도 집단연구지원사업 기초연구실 신규 과제’에 공과대학, 정보통신대학, 자연과학대학과 의과대학 소속의 6개 연구팀이 선정됐다. 아주대 선구자상. 사진=아주대 제공
아주대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2021년도 집단연구지원사업 기초연구실 신규 과제’에 공과대학, 정보통신대학, 자연과학대학과 의과대학 소속의 6개 연구팀이 선정됐다. 아주대 선구자상. 사진=아주대 제공

[대학저널 백두산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연구재단이 주관하는 ‘2021년도 집단연구지원사업 기초연구실 신규 과제’에 아주대학교(총장 박형주) 6개 연구팀이 최종 선정됐다.

아주대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2021년도 집단연구지원사업 기초연구실 신규 과제’에 공과대학, 정보통신대학, 자연과학대학과 의과대학 소속의 6개 연구팀이 선정됐다고 4일 밝혔다. 선정된 팀은 기본 3년 동안 연간 5억원 이내, 총 13억7500만원 상당의 연구비를 지원 받는다.

과기정통부와 연구재단은 창의적·도전적 기초연구를 강화하고 우수 연구자를 양성하기 위해 기초 연구실 사업을 운영하고 있다. 심화형, 융합형, 개척형으로 나누어 이공계 대학의 전임교원 3~4인으로 구성된 연구팀을 지원한다. 올해에는 총 123개 과제를 최종 선정했다.

아주대에서는 자연과학대학 물리학과의 ▲원자 수준 계면 제어 극한 비선형광학 연구실: 염동일·이형우·서호성·이재웅 교수(물리학과) ▲바이오 소재 기반 광전 인공신경 연구실: 김성환·박지용·윤종희 교수(물리학과) 2개 팀과 공과대학의 ▲고선택도 하이드로카본 업사이클링을 위한 고체 표면 흡탈착 제어 연구실: 조인선·안병민·류학기 교수(신소재공학과), 이제찬 교수(환경안전공학과)팀이 선정됐다.

정보통신대학의 ▲셀프 믹싱 센서용 표면 방출 박막 레이저 연구실: 김상인·이재진·오일권 교수(전자공학과) ▲K-Starlink: 동적 재구성 가능한 지능형 위성-지상 통합 네트워크 핵심기술 연구: 김재현·박용배·신원재 교수(전자공학과), 김중헌 교수(고려대 전기전자공학부), 의과대학의 ▲면역원성 세포사멸 프로그램 연구실: 김유선 교수(의과대학 생화학교실), 이다근·김석휘 교수(의과대학 병리학교실) 또한 포함됐다.

물리학과 김성환 교수팀이 융합형에, 다른 5개 팀은 심화형에 지원해 선정됐다. 융합형은 세부 학문 분야 간 융합 연구가 필요한 연구주제를 지원하는 유형, 심화형은 기존 연구를 심화하는 다양한 형태의 연구를 지원해 소규모 연구집단을 체계적으로 육성하는 유형이다.


관련 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