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직자 10명 중 9명, "상반기 취업 못할까 두려워”
구직자 10명 중 9명, "상반기 취업 못할까 두려워”
  • 이승환 기자
  • 승인 2020.05.06 09: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업 실적 악화에 채용 연기 기업 다수...취업 기대감 떨어져
구직자 17.7%는 상반기 입사 지원 '포기'

[대학저널 이승환 기자] 구직자 10명 중 9명은 상반기에 취업을 하지 못한다는 생각에 걱정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구직자의 17.7%는 상반기 채용 응시를 아예 포기할 생각이었다. 

경기 침체로 인한 고용 상황 위축에 더해 코로나19 사태로 채용 시장이 꽁꽁 얼어붙었기 때문이다.

'사람인'이 구직자 1,352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로 상반기 취업에 대한 두려움을 느끼는지 여부’를 조사한 결과, 92.9%가 ‘두려움을 느낀다’고 밝혔다.

두려움을 느끼는 이유로는 절반 이상인 55.5%(복수응답)가 ‘채용을 연기한 곳이 많아서’를 꼽았다. 다음으로 ‘채용 규모가 감소할 것 같아서’(48.6%), ‘기업들의 실적이 악화되고 있어서’(40.3%), ‘채용 진행 중 중단하는 곳이 있어서’(31.9%), ‘채용 자체가 취소될 것 같아서’(29.6%), ‘채용 계획 발표가 적어서’(29.2%) 등의 순이었다.

이들 중 과반수인 61%는 취업에 대한 두려움 때문에 심한 수준의 스트레스를 느끼고 있다고 답했다.

그렇다면, 구직자들의 올해 취업 자신감은 얼마나 될까. 전체 응답자들의 올해 취업 자신감 점수는 평균 54점으로 집계돼 낙제점이었다. 특히, 코로나19로 인해 취업 자신감이 예년에 비해 ‘떨어졌다’는 구직자가 74%에 달했다.

잇따르는 채용 연기나 중단으로 인한 부담 때문에 아예 지원을 포기하는 구직자도 적지 않았다. 전체 구직자 중 17.7%는 올 상반기 채용 지원을 포기할 생각이라고 답했다.

이들은 지원을 포기하려는 이유로 ‘채용이 줄어 좋은 일자리가 적을 것 같아서’(50.6%, 복수응답)를 첫번째로 꼽았다. 이밖에 ‘목표 기업이 채용을 안할 것 같아서’(35.6%), ‘취업해도 기업의 상황이 어려울 것 같아서’(35.1%), ‘경쟁이 심해질 것 같아서’(30.1%) 등을 들었다.

한편, 구직자 10명 중 6명(60.4%)는 코로나19로 인해 올해 취업시장이 ‘채용 인원도 감소하고 일정도 하반기로 밀릴 것’으로 예상하고 있었다.

‘채용 인원은 유지되나 일정이 하반기로 밀릴 것’이라는 의견은 22.6%였으며, 반대로 ‘채용 인원은 감소하나 상반기 채용은 이뤄질 것’이라는 답변은 13.6%였다. 예년과 변화가 없을 것으로 보는 구직자는 3.4%에 그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