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아텍, ‘1회 일학습병행대학’ 졸업식
코리아텍, ‘1회 일학습병행대학’ 졸업식
  • 신영경 기자
  • 승인 2019.02.20 16: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전융합공학과 14명 졸업

[대학저널 신영경 기자] 코리아텍이 20일 담헌실학관 대강당에서 개최한 ‘2018학년도 학위수여식’에는 일반 학부 졸업생 외에 이색적인 학부 졸업생들이 탄생했다.

2015년 신설된 일학습병행대학의 첫 입학생인 ‘기전(기계, 전기)융합공학과’ 졸업생 14명이 그 주인공이다. 일학습병행대학은 근로자 신분을 유지하면서 학습을 통해 학위와 자격을 동시에 취득하는 교육과정이다.

코리아텍은 정부의 일학습병행제 사업의 성공적 추진, 확산을 위한 한국형 표준 모델을 선도하고자 일학습병행대학을 운영해 왔다.

학부과정은 2016년 기계설계공학과, 강소기업경영학과를 신설했으며, 석사과정(고숙련마이스터과정)으로는 2개 학과(기계설비제어공학과, IT융합소프트웨어공학과)를 운영하고 있다.

2018년부터는 학부과정에 편입생을 모집해 일학습병행대학에서 다양한 경력관리를 제공하고 있다. 일학습병행대학 학부과정은 중소·중견기업 대상으로 유사(동일)직종의 입직자를 선발해 4년제 학부를 운영한다.

교육과정은 출석수업 50%, 온라인 25%, 현장실습 25%로 이뤄져 있다. 졸업을 하면 학사학위와 함께 NCS(국가직무능력표준) 기반 자격 Level 5를 획득한다.

기전융합공학과 1기 졸업생 라웅재(㈜에프원테크 근무) 씨는 “주간에는 회사업무와 OJT(On-the-Training)를 하고 퇴근 후에는 인터넷 강의수강과 과제를, 토요일에는 코리아텍에 출석해 수업을 들었다. 4년간의 과정이 쉽지는 않았지만, 일학습병행대학을 통해 학위를 받고 회사 업무에도 도움이 돼 보람된다"고 말했다.

강기호 일학습병행대학 학장은 "코리아텍 일학습병행대학은 뛰어난 연구역량과 풍부한 산업현장 경험을 겸비한 교수진과 고품질 행정지원으로 NCS 기반의 체계적 교육훈련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며 "플립 러닝(flipped learning, 거꾸로 학습), 기업전담 지도교수의 고품질 현장훈련(OJT) 등을 실시한다. 현장실무교육과 이론교육을 균형있게 학습할 기회를 제공해 실력중심사회를 선도하고 있다”고 말했다.


관련 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