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녀를 위한 2020대입 완벽 가이드”
“자녀를 위한 2020대입 완벽 가이드”
  • 신효송 기자
  • 승인 2018.12.28 12: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똑똑! 학부모] 학부모도 입시전문가가 될 수 있다

[대학저널 신효송 기자] <대학저널>이 ‘똑똑! 학부모’ 코너를 연재합니다. 이를 통해 학부모가 자녀들의 대입 합격 가이드가 될 수 있도록 입시 분석, 만점 자소서 작성법, 면접과 논술 팁, 대입 합격 수기 등 다양한 대입 정보를 제공합니다. 또한 적성 찾아주기, 전공과 진로 탐색 등 학부모가 자녀와 함께할 수 있는 콘텐츠도 게재합니다. 1·2월호에서는 예비 고3 수험생을 둔 학부모를 위한 ‘2020대입 완벽 가이드’를 소개합니다.(도움말: 이영덕 대성학력개발연구소장)

Part1 2020학년도 대입 특징

(1) 수시모집 확대와 정시모집 축소
2020학년도 대입에서는 수시모집을 통해 전체 모집정원의 77.3%(268,776명)를 선발하는데 전년도의 76.2%(265,862명)보다 조금 늘었고 정시모집은 그만큼 줄었습니다. 수시모집을 통해 많은 인원을 선발하는 것은 수시에 합격하면 반드시 등록을 해야 하기 때문에 수시모집은 우수한 수험생을 미리 확보하는데 유리하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연세대, 성균관대, 서강대의 경우 정시모집 비중이 오히려 늘어난 상태입니다.

(2) 학생부 중심 전형 소폭 확대
전체적으로는 학생부 교과전형의 비중이 높지만, 학생부 종합전형도 전년도 84,764명(24.3%)에서 85,168명(24.5%)으로 늘어났습니다. 2020학년도에도 수시모집에서 지방 대학들은 거의 모든 대학들이 학생부 교과전형 위주로 선발합니다. 학생부 종합전형은 서울지역 주요 대학에서 많은 인원을 모집하는데 학생부 교과 외에도 비교과 관리도 철저히 해야 합니다.

(3) 논술고사 선발인원 소폭 감소
2020학년도 논술고사는 33개 대학에서 12,146명을 선발하는데, 2019학년도에는 33개 대학에서 13,310명을 선발했습니다. 2020학년도는 서울지역 주요대학들이 논술고사 선발인원을 줄이고 정시모집 수능위주 전형의 선발인원을 다소 확대했습니다. 그래도 논술고사를 시행하는 대학들 중 일부는 논술고사를 통해 선발하는 인원이 상당히 많은 편입니다. 따라서 서울지역 대학 수시모집에 지원하고자 하는 수험생들은 논술고사에 대한 관심을 가져야 할 것입니다.

Part2 2020학년도 대입 전략

(1) 맞춤식 전략을 세워서 준비해야 한다
2020학년도에도 수험생들은 전형요소별 장·단점을 잘 분석해 맞춤식 전략을 세우는 것이 가장 중요합니다. 2학년 때까지의 학생부 성적과 수능 모의고사 성적 및 비교과 영역과 관련된 활동 등을 종합적으로 분석해 어느 대학 어떤 전형에 맞는지를 잘 따져서 가장 적합한 유형을 찾아야 합니다. 학생부 교과 성적과 비교과 및 논술고사 준비가 잘 되어 있으면 수시모집을, 수능 모의고사 성적이 뛰어나면 정시모집에 지원하는 전략을 세워야 합니다. 2020학년도에도 수시모집은 여전히 많은 인원을 선발하기 때문에 미리 맞춤식 전략을 세워서 준비하면 그만큼 합격 가능성이 높아집니다.

(2) 2020학년도에도 수능은 여전히 중요하다
2020학년도 대입에서도 수능이 모든 전형요소를 통틀어 중요한 전형요소임에는 변함이 없습니다. 정시모집에서는 수능 성적이 완전히 당락을 좌우하고 수시모집에서도 수능 최저학력기준을 활용하는 대학이 많기 때문입니다. 연세대와 같이 수능 최저학력기준을 폐지한 대학도 있지만 수험생 입장에서 볼 때 수능 최저학력기준은 여전히 부담이 되는 부분입니다. 일부 대학에서는 수능 최저학력기준이 상당히 높은 수준입니다.

(3) 평소 학생부 관리를 잘 해야 한다
수시모집에서 학생부는 중요한 전형요소인데 학생부 교과전형을 통해 선발하는 비율이 상당히 많습니다. 대학별로 학생부 반영교과와 학년별 반영비율을 파악해 학생부 관리를 전략적으로 잘 해야 합니다. 학생부를 잘 받기 위한 학교 공부는 수능에도 바로 도움이 됩니다. 논술고사도 교과중심 논술로 출제하는 대학이 많아 논술고사 준비도 학교 공부를 열심히 하는 데서 시작됩니다.

(4) 학생부 비교과 관리가 중요해졌다
수시모집의 학생부 종합전형은 선발 인원이 계속 확대되고 있습니다. 서울지역 주요 대학들은 학생부 교과전형보다는 학생부 종합전형을 통해 선발하는 인원이 상당히 많습니다. 학생부 비교과 관리는 수시를 지원하는데 가장 관심을 가져야 할 부분입니다. 학생부 종합전형에서 중요한 비교과는 학교 안에서 이뤄지는 각종 활동들이 반영됩니다.

공인외국어성적이나 학교 밖에서 받은 경시대회 입상 경력은 전혀 반영하지 않기 때문에 학교생활을 통한 비교과 활동이 아주 중요합니다.

(5) 논술고사 대비를 철저히 해야 한다
대학별고사로서 논술고사와 면접 구술고사 및 적성검사는 수시모집에서 주로 활용합니다. 수시모집에서 논술고사 시행 대학은 33개 대학이지만 서울소재 대학들은 전년도와 마찬가지로 수시모집 일반전형에서 대부분 논술고사를 시행하고 그 비중도 당락을 좌우할 정도로 높습니다. 논술고사는 최근 들어 교과중심 논술로 바뀌면서 평소 교과 공부를 열심히 하는 것이 중요해졌습니다. 자연계는 수리논술과 과학논술을 주로 시행하는데 최근에는 수리논술만 시행하는 대학들이 늘어나고 있습니다. 논술고사 제시문을 교과서나 EBS 교재에서 출제하는 대학도 많습니다.

(6) 수시와 정시를 동시에 대비해야 한다
수시모집은 전체 정원의 약 77.3%를 선발하는데 전년도보다 조금 늘었습니다. 고려대는 수시모집을 통해 선발하는 비율이 83%를 차지합니다. 수시에서는 최초합격자 뿐만 아니라 충원합격자도 반드시 등록을 해야 하고 몇 차례에 걸쳐 충원을 하기 때문에 수시에서 정시로 이월되는 인원도 대폭 줄어들었습니다. 따라서 수시 지원은 선택의 문제가 아니라 필수가 되었고 수시에 대비해 지원 전략을 세우되 정시가 있다는 점을 염두에 둬야 합니다.

평소에 수능 위주로 공부하되 수시에 대비해 논술고사와 같은 대학별고사 준비에 일정 시간을 할애해야 합니다. 수시에 지원하더라도 수능 최저학력기준을 고려해 수능 공부를 일정 수준 유지해야 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