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IST, '학부생 아이디어'가 1억 짜리 기술 되다”
“UNIST, '학부생 아이디어'가 1억 짜리 기술 되다”
  • 최진 기자
  • 승인 2018.10.29 12: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동호 대학원생, 지역기업에 건설재료 제조 기술이전 성과

[대학저널 최진 기자] UNIST(총장 정무영) 학부생의 아이디어에서 시작된 친환경 건설재료 제조 기술이 1억 원의 가치를 인정받았다. 환경오염을 줄이고 건설 자재의 성능을 높이겠다는 작은 아이디어가 지속적인 연구 끝에 큰 결실로 이어진 성과다.

UNIST는 9월 ㈜하우이씨엠에 ‘플라이애시(Fly Ash) 플라이애시(Fly Ash) 기반 무(無)시멘트 결합재 제조기술’ 2건을 이전했다. 1억 원의 선급기술이전료는 물론 이를 통해 발생하는 총 매출의 1.5%를 경상기술료로 지급받는 조건의 계약이었다. 기술이전의 주인공은 도시환경공학부의 전동호 대학원생과 그의 지도교수인 오재은 교수다.

플라이애시 플라이애시는 석탄 화력발전소에서 석탄을 태우고 발생되는 산업 부산물이다. 국내에서만 한 해 800만 톤씩 발생되며 그 중 100만 톤 이상이 매립되고 있다. 시멘트 없이 플라이애시와 수산화칼슘을 활용해 고강도의 결합재를 제조할 수 있어 시멘트 대체재로 개발하고 있다.

건설재료에 관심이 많던 전동호 씨는 학부 3학년이던 2014년부터 오재은 교수 연구실에서 인턴십을 시작했다. 석탄 화력발전의 부산물인 플라이애시를 활용한 친환경 건설재료 연구에 참가하기 위해서였다.

전동호 씨는 “당시 연구실 회의 중에 국내에서 발생하는 플라이애시는 반응성이 낮아 해외 재료에 비해 강도가 낮다는 이야기를 듣고 어떻게 하면 강도를 높일 수 있을까 고민하게 됐다”라며 “논문을 찾아보던 중에 탄산칼슘(CaCO₃)을 형성하는 반응을 이용하면 플라이애시의 압축강도가 향상될 수 있을 거라는 아이디어가 떠올랐다”고 말했다.

전 씨가 제안한 방식을 통해 제조된 결합재는 기존보다 5배가량 강도가 높다. 전 씨와 오 교수는 이 결과를 분석해 연구 논문을 작성했고, 이를 2015년 건설 분야의 최상위 3% SCI급 권위지인 ‘시멘트 앤 콘크리트 리서치(Cement and Concrete Research)’에 게재했다.

오 교수는 “이 기술은 짧은 양생시간만으로도 높은 강도를 발현하는 무(無)시멘트 결합재 기술로서 건설 분야에서 핵심적으로 요구되는 가격경쟁력 및 경량성까지 확보할 수 있었다”라며 “전동호 학생이 대학원 진학 이후로도 주도적으로 연구를 진행해 기술 이전까지 이어질 수 있었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에 기술을 이전받은 ㈜하우이씨엠은 경북 영천에 위치한 공장에서 경량 패널을 생산, 판매하고 있다. 이 기업은 이전 받은 기술로 콘크리트 2차 제품인 블록과 경량골재 시범 생산에 성공했다. 현재 경량골재 대량 생산을 위해 전문 설비를 갖춘 공장을 설립중이다. 설비가 갖춰지면 플라이애시를 이용해 만든 경량골재를 지역 레미콘 공장에 판매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