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IST 박지영 교수팀, '침묵의 장기' 간 지켜낼 치료 단서 발견
UNIST 박지영 교수팀, '침묵의 장기' 간 지켜낼 치료 단서 발견
  • 최진 기자
  • 승인 2018.10.25 09: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엔도트로핀과 만성 간질환의 관계 밝혀

[대학저널 최진 기자] UNIST(총장 정무영) 생명과학부 박지영 교수팀은 ‘엔도트로핀(EndoTroPhin, ETP)’이 간조직 내 미세환경을 변화시켜 만성 간질환을 일으킨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엔도트로핀은 제6형 콜라겐(Collagen)에서 잘려나온 단백질로 비만과 암의 연결고리로 알려져 있다.

박지영 교수는 2012년 엔도트로핀을 처음 발굴했다. 그는 “비만 시 지방세포에서 크게 늘어나는 엔도트로핀이 유방암의 전이와 항암제 내성뿐 아니라 당뇨환자의 합병증의 원인이기도 하다”라며 “이번 연구에서는 엔도트로핀과 만성 간질환의 관계를 밝혀내 간질환 치료제 개발의 가능성을 열었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에 따르면 엔도트로핀은 간 손상이 진행되는 과정에서 ‘간세포(Hepatocytes)’와 ‘비(非)간세포(Non-Parenchymal Cells)’의 상호작용에서 중요한 역할을 한다. ① 엔도트로핀에서 나오는 신호가 간세포를 죽게 만들고 ② 죽은 간세포에서 나온 물질이 비간세포와 상호작용하면서 ③ 염증을 일으키고 간조직을 딱딱하게 만드는 것이다. 결국 ‘세포사멸-섬유화-염증화’로 이어지는 악순환의 고리가 진행되면서 ④ 만성 간질환과 간암까지 발생한다.

박지영 교수팀은 간암환자들을 연구해 간조직에 엔도트로핀이 많을 경우 환자 생존율이 크게 떨어지고 예후도 좋지 않다는 걸 발견했다. 또 실험쥐의 간조직에서 엔도트로핀을 많이 만들어지도록 조절하자 간암이 발생한 결과도 얻었다.

박 교수는 “엔도트로핀의 활성을 억제하는 치료용 항체를 사용하면 간조직 세포 사이에서 일어나는 악순환의 고리를 끊을 수 있다”며 “엔도트로핀이 만성 간질환 환자를 치료하는 맞춤 치료제의 표적물질로 개발될 가능성을 제시했다”고 말했다.

이어 “엔도트로핀은 세포 밖에 존재하는 물질이라 혈액에서 쉽게 농도를 파악할 수 있다. 만성 간질환 초기에 많이 나타나는 엔도트로핀을 진단용 마커(marker)로도 개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번 연구는 보건복지부의 연구중심병원 R&D지원 사업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재)유전자동의보감사업단, 개인기초핵심연구사업의 지원으로 수행됐다. 연구결과는 병리학 분야 학술지 ‘병리학 저널(Journal of Pathology)’ 9월 23일 온라인판에 공개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