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대, 독일 9개 공과대학과 교류 협약 체결
경북대, 독일 9개 공과대학과 교류 협약 체결
  • 최진 기자
  • 승인 2018.10.19 18: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호협력과 고등교육 발전 방안 모색

[대학저널 최진 기자] 경북대학교 (총장 김상동)는 지난 17일 서울대를 포함한 9개 거점 국립대학들과 함께 독일을 방문해 독일의 9개 주요 공과대학의 연합체인 TU-9과 양국 대학협의체들 간 교류협력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이번 양해각서는 대한민국 거점 국립대 총장협의회에서 제안해 성사된 것으로 한국 국립대학과 독일 주요 공과대학들 간 상호협력을 도모하고 고등교육 발전을 위한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추진됐다. 교육부의 국립대학육성사업 중 거점국립대의 국내외 네트워크 활성화 방안의 일환으로 성사됐다.

한독 양국의 주요 대학 협의체인 한국의 10개 대학 “Korea NU-10”과 독일의 “TU-9”은 향후 회원대학 간 학생교류와 교직원 교환 프로그램을 시행하는 등 활발한 상호 교류를 진행할 예정이다. 서로의 장점을 극대화하기 위한 융합 공동 교과과정 개발을 비롯해 연구 협력 및 학술자료 교환과 같은 공동 발전 프로젝트를 가동하기로 약속했다.

거점 국립대학교 총장협의회는 경북대를 비롯한 전국 10개 거점 국립대 총장들의 협의체로, 거점 국립대학 간 학술교류를 기본으로 다양한 네트워크 사업을 추진하고 대표 국립대학으로서의 책무를 다하기 위해 국내외 고등 공교육 발전과 혁신을 위해 선도적인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김상동 총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우리대학 학생들의 국제화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동시에 독일 공과대학들의 성공적인 산학협력 지향의 고등교육 과정과 TU-9의 성공적 협력모델을 참고한다면 현재 우리나라 고등교육 혁신에 한걸음 더 다가가게 될 것”이라 말했다. 

독일의 TU-9은 아헨공대 베를린공대 브라운슈바이크공대 다름슈타트공대 드레스덴공대 라이프니츠하노버대 카를스루에공대 뮌헨공대 슈투트가르트대의 연합체로 독일의 공학교육을 선도적으로 이끄는 대표단체이다. 


관련 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