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육보건대, 2019학년도 수시1차 경쟁률 16.7대 1
삼육보건대, 2019학년도 수시1차 경쟁률 16.7대 1
  • 최진 기자
  • 승인 2018.10.01 1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집인원 증가로 경쟁률 하락…지원자는 대폭 증가

[대학저널 최진 기자] 삼육보건대학교(총장 박두한)가 9월 28일 2019학년도 수시1차 원서접수를 마감한 결과 130명 모집에 2167명이 지원해 16.7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간호학과는 23명 모집에 495명이 지원해 21.5대 1, 치위생과는 18명 모집에 215명이 지원해 11.9대 1, 피부건강관리과는 21명 모집에 293명이 지원해 13.9대 1, 뷰티헤어과는 22명 모집에 476명이 지원해 21.6대 1, 노인케어창업과는 14명 모집에 187명이 지원해 13.4대 1, 아동보육과는 24명 모집에 320명이 지원해 13.3대 1, 의료정보과는 8명 모집에 181명이 지원해 22.6대 1을 기록했다.

최근 3년 동안의 삼육보건대 수시1차 경쟁률은 2017학년도 19.39대 1, 2018학년도 25.3대 1, 2019학년도 16.7대 1이다. 경쟁률이 줄어든 이유로는 모집정원을 늘리면서 우수한 학생을 확보하기 위해 간호학과와 치위생과의 수능최저등급을 적용한 것이 주된 요인으로 분석된다. 다만 지원자는 2018학년도 2072명에서 2019학년도 2167명으로 95명이 증가했다.

윤오순 입학관리본부장은 “학령인구 감소에 따라 이번 입시에 많은 우려가 있었지만 올해 대학 기본역량진단평가에서 자율개선대학으로 선정됨에 따라 진심인재양성을 위한 노력과 우리대학만의 독특한 보건계열 특성화 교육이 지난해 보다 많은 학생들이 지원한 것으로 보여진다”고 말했다.

한편 모집자의 면접은 10월 12일 9시 30분부터 진행된다. 합격자 발표는 10월 24일 공개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