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보건대 2019 수시모집 경쟁률 7.7대 1
대구보건대 2019 수시모집 경쟁률 7.7대 1
  • 최진 기자
  • 승인 2018.09.29 18: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졸 이상 학력자 364명 지원

[대학저널 최진 기자] 대구보건대학교(총장 남성희)가 2019학년도 수시1차 모집에서 정원 내 1698명 모집에 1만 3121명이 지원해 7.7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2018학년도 6.5대 1보다 대폭 상승한 수치다. 특히 대졸 이상 학력자 364명이 지원해 학력유턴 전국 대표 대학교로서의 명성을 이어갔다.

학과별 경쟁력을 살펴보면 물리치료과 주간 특성화고전형 44대 1, 유아교육과 특성화고전형 32대 1, 치위생과 주간 특성화고전형 26대 1, 간호학과 일반고전형 15대 1등이 높은 경쟁률을 보였다.

또한 스포츠재활과 특성화고전형 20대 1, 소방안전관리과 특성화고전형 18대 1을 기록했으며 보건행정과 특성화고전형 18대 1, 보건의료전산과 특성화고전형 17대 1, 작업치료과 특성화고전형 16대 1을 나타냈다.

대학졸업자 전형에서 물리치료과 야간 18대 1, 주간 10대 1을 기록했으며 간호학과가 5.3대 1, 유아교육과 4대 1, 치위생과 야간 3대 1을 보여 대졸자가 다시 전문대학에 입학하기 위해 치열한 경쟁을 벌이고 있다.

장우영 입학처장은 “물리치료과와 간호학과, 치위생과 등 전통적으로 강세를 보인 보건계열과 소방공무원, 유아교사, 영양사 등 직업군이 확실한 학과에 지원자가 몰렸다”라며 “청년일자리 등 사회적 문제가 반영된 결과”라고 분석했다.


관련 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