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대 "학교장추천전형 신설, 정시 전공개방모집 확대"
중앙대 "학교장추천전형 신설, 정시 전공개방모집 확대"
  • 신효송 기자
  • 승인 2018.08.30 1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 수시]우리대학 이렇게 뽑는다

[대학저널 신효송 기자] 중앙대학교는 대입전형 간소화와 고교교육 지원 정책의 취지에 부응하고, 수험생·교사·학부모의 입시부담을 덜 수 있는 2019학년도 대입전형계획을 수립해 시행한다. 총 모집인원 4,840명 중 75%에 해당하는 3,645명을 수시모집에서 선발하며, 나머지 1,195명은 정시모집에서 선발한다. 

주요 변경사항으로는 학생부교과전형 중 학교장추천전형이 신설되었으며, 정시모집에서 공학계열에 한정하여 실시하였던 전공개방모집을 타 모집단위로 확대하여 선발할 예정이다. 그 외의 대부분의 전형 내용은 입학전형의 안정성과 예측가능성 확보를 위하여 2018학년도의 전형방법을 대부분 유지한다.

수시모집의 65%는 학생부위주전형
중앙대는 2019학년도 수시모집에서 2,346명인 64%의 인원을 학생부위주전형(교과/종합)으로 선발한다. 학생부교과전형으로 신설된 학교장추천전형은 14개 모집단위에서 총 150명을 학생부교과 60%, 서류 40%로 선발한다. 고교별로 최대 4명까지 추천 가능하며, 학과별로는 1명씩만 추천할 수 있다. 단, 서울캠퍼스의 경우 최대 3명까지 추천 가능하다. 학생부 100%로 선발하는 학생부교과전형은 417명, 다빈치형인재, 탐구형인재, SW인재, 고른기회 등을 포함하는 학생부종합전형은 1,779명이며, 이 중 다빈치형인재와 탐구형인재는 각각 572명, 551명을 모집한다. 학생부종합전형은 1단계 서류 100%, 2단계 서류 70%+면접 30%로 선발하며, 매년 경쟁률이 높았던 의학부, 체육교육과의 선발인원을 확대하였다.

교과서 중심의 논술고사, 886명 선발
수시모집의 24%의 학생들을 선발하는 논술전형은 논술 60%, 학생부 40%로 선발한다. 인문사회계열은 언어논술 3문항, 경영경제계열은 언어논술 2문항·수리논술 1문항이 출제되며, 자연계열 논술은 수학 3문항, 과학(물리, 화학, 생물 중 택1) 1문항이 출제된다. 중앙대는 수험생이 고교교육과 자기주도학습 만으로 논술 전형에 합격할 수 있도록 논술 모든 지문을 교과서 또는 EBS 교재를 활용하여 출제하고 있으며, 논술 출제 과정에 현직 고교 교사가 참여하는 등, 고교 교육과정 내에서 충분히 대비할 수 있는 수준을 유지한다.

정시, 전공개방모집단위 확대
정시모집 수능 영역별 반영 비율은 전년도와 동일하며, 인문계열은 국어 40%, 수학 가/나 40%, 사회/과학탐구 20%가 반영되고, 자연계열은 국어 25%, 수학 가 40%, 과학탐구 35%가 반영된다. 이 외에 절대평가 방식의 영어와 한국사는 등급에 따른 가산점을 부여한다. 영어는 20점 만점에 2등급은 19.5점, 3등급은 18.5점 등 등급별로 차등화된 점수를 가산하며, 한국사는 4등급까지 10점 만점을 가산한다. 전년도까지 실기고사를 실시하였던 체육교육과는 수능 80%, 서류평가 20%로 전형방법이 변경되어 실기 없이 학생들을 선발한다.


관련 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