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약계층 의·치·한 전문대학원 진학 기회 확대된다
취약계층 의·치·한 전문대학원 진학 기회 확대된다
  • 최창식 기자
  • 승인 2018.07.24 1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부, 고등교육법 시행령 일부 개정령안 국무회의 통과

[대학저널 최창식 기자] 취약계층 학생의 의·치·한의학전문대학원 정원 외 선발이 가능해지고, 천재지변이 발생한 경우 기 공표된 대입전형 정보를 변경할 수 있게 된다.

또 약학대학의 학제를 2+4년제와 통합 6년제 중 대학이 선택·운영할 수 있는 법적 근거가 마련됐다.

교육부는 24일 국무회의에서 이같은 내용의 고등교육법 시행령」 일부 개정령안을 심의․의결했다고 밝혔다.

교육부는 취약계층 학생의 의료인 등 사회적 선호 분야 진출 기회를 확대하기 위해 신체적ㆍ경제적 또는 사회적인 배려가 필요한 사람을 해당 의학ㆍ치의학ㆍ한의학전문대학원 입학정원의 100분의 5 이내의 범위에서 정원 외로 선발할 수 있도록 했다.

또 대학입학전형 기본사항 및 시행계획의 변경사유로 ‘천재지변 등’을 신설해 예기치 못한 천재지변이 발생한 경우에는 대입전형 일정 등을 수정할 수 있도록 했다.

교육부는 2022학년도부터 약학대학의 학제를 현행 2+4년제와 통합 6년제 중 어느 하나를 각 대학의 여건에 맞게 자율적으로 선택·운영할 수 있게 개편한다.

또한 약학 인력의 안정적 수급 확보를 위하여 2022학년도에 통합 6년제로 전환하는 대학은 2022학년도 및 2023학년도 학생 선발 시 2+4년제 방식의 학생 선발도 병행하도록 했다.

이진석 교육부 고등교육정책실장은 “이번 개정을 통해 의·치·한의학 전문대학원에서도 취약계층의 입학 기회가 확대돼  교육을 통한 사회적 이동성 제고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