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 공동교육과정 최초 도입···'교실온닷' 구축
온라인 공동교육과정 최초 도입···'교실온닷' 구축
  • 정성민 기자
  • 승인 2018.04.17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대구 등 11개 시·도교육청에서 시범운영 실시

[대학저널 정성민 기자] 올해부터 일반고에서 온라인 공동교육과정이 최초로 운영된다.

교육부(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김상곤)와 한국교육개발원(원장 반상진)은 "실시간 양방향 소통이 가능한 온라인 공동교육과정 플랫폼 '교실온닷(www.classon.kr)'을 구축하고 11개 시·도교육청에서 1학기(서울, 대구, 인천, 충남, 전남, 경남)와 2학기(부산, 울산, 세종, 경기, 강원)부터 각각 시범운영한다"고 17일 밝혔다. 

그동안 각 시·도교육청은 교육부의 '고교 교육력 제고 사업' 일환으로 공동교육과정을 운영했다. 공동교육과정이란 희망 학생이 적거나 교사 수급이 어려운 소인수·심화과목을 다수 학교가 공동으로 개설·운영하는 것이다. 일반고 학생에게 다양한 과목선택 기회를 제공하는 것이 공동교육과정의 목적이다.

그러나 공동교육과정은 학교 밀집지역과 대도시를 중심으로 운영이 확대, 학교 간 거리가 멀거나 교통이 불편한 농·산어촌의 경우 활성화되지 못했다. 이러한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 교육부는 '교실온닷'을 구축했다. 

'교실온닷'은 ▲수업정보 확인과 수강신청 등이 가능한 교육포탈 ▲실시간·양방향 소통이 가능한 화상수업 플랫폼 ▲학습 이력 관리 등을 위한 학습관리시스템 ▲수업 관리와 각종 통계관리 등을 위한 관리자 시스템으로 구성된다. 

주요 내용을 살펴보면 교육포탈은 학생들이 쉽게 기능을 파악하고, 사용할 수 있도록 메뉴(사용자 가입 및 로그인/수업 개설 신청 및 수업 정보 등록/수업 수강신청/학생 및 개인화 서비스)가 구성됐다. 실시간 화상수업 플랫폼은 화면과 파일 공유, 그룹토론(즉석분반), 판서, 퀴즈 등 다양한 기능이 탑재됐다. 또한 교사가 학생 참여도를 한눈에 확인할 수 있도록 수업참여도가 화면에 색깔로 표시된다. '교실온닷'에서 공동교육과정을 개설하려면 수업 담당교사의 과목 개설 신청과 학교 내 시스템 관리자(교육청 지정)의 승인 절차가 필요하다.

남부호 교육부 교육과정정책관은 "공교육 영역에서 실시간 양방향 화상수업 시스템을 구축, 본격 운영하는 첫 사례인 만큼 현장에 안착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계획"이라면서 "'교실온닷' 도입으로 학생들이 지역 여건과 상관없이 희망 과목 수업을 듣고, 온라인에서 이뤄지는 토론과 그룹활동, 과제수행 등을 통해 더욱 성장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