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학년도 수능 11월 15일 시행"
"2019학년도 수능 11월 15일 시행"
  • 정성민 기자
  • 승인 2018.03.27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어 영역 절대평가 실시···EBS 연계 비율 70% 수준

[대학저널 정성민 기자] 2019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하 2019 수능)이 11월 15일 시행된다. 또한 영어 영역은 지난해와 동일하게 절대평가로 실시된다.

한국교육과정평가원(원장 성기선·이하 평가원)은 2019 수능 시행기본계획을 27일 발표했다. 평가원은 "올해 수능은 예년과 같이 학생들이 학교교육을 충실히 받고, EBS 연계 교재와 강의로 보완하면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수준으로 출제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주요 내용을 살펴보면 먼저 시험 영역은 국어, 수학(가형·나형), 영어, 한국사, 사회/과학/직업탐구, 제2외국어/한문 영역으로 구분된다. 모든 수험생은 한국사 영역에 반드시 응시해야 한다. 나머지 영역은 선택에 따라 전부 또는 일부 영역에 응시할 수 있다. 

국어와 영어 영역은 출제 범위를 바탕으로 다양한 소재의 지문과 자료를 활용, 출제된다. 탐구 영역은 사회/과학/직업탐구 영역으로 이뤄지며 사회탐구와 과학탐구 영역은 자유롭게 선택할 수 있다. 단 직업탐구 영역은 전문계열 전문교과를 86단위(2016년 3월 1일 이전 졸업자는 80단위) 이상 이수해야 응시할 수 있다. 

또한 사회탐구 영역은 9개 과목 가운데 최대 2개 과목, 과학탐구 영역은 8개 과목 가운데 최대 2개 과목, 직업탐구 영역은 10개 과목 가운데 최대 2개 과목까지 선택할 수 있다. 제2외국어/한문 영역은 9개 과목 가운데 1개 과목을 선택할 수 있다. 

EBS 연계 비율은 문항 수 기준으로 70% 수준이다. 연계 대상은 올해 수험생 교재 가운데 평가원이 감수한 교재와 강의다. 연계 방식은 영역별로 차이가 있지만 중요 개념이나 원리 활용, 지문이나 그림·도표 등 자료 활용, 핵심 제재나 논지 활용, 문항 변형 또는 재구성 등이다.

성적은 문제 및 정답 이의신청(11월 15일~11월 19일)과 정답 확정(11월 26일)을 거쳐 12월 5일에 통지된다. 성적통지표에는 응시 영역·유형, 과목명과 영역/과목별 표준점수·백분위·등급이 표기된다. 영어 영역과 한국사 영역은 절대평가로 실시되기 때문에 등급만 표기된다. 특히 한국사 영역에 응시하지 않을 경우 시험 전체가 무효 처리, 성적표가 제공되지 않는다.

평가원 관계자는 "문제와 정답에 대한 공식적인 이의신청 제도를 운영할 것"이라면서 "수능이 안정적으로 출제·시행될 수 있도록 두 차례(6월 7일·9월 5일)의 모의평가를 실시, 수험생들이 적응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2019 수능 시행기본계획과 2019 수능 6월 모의평가 시행기본계획 세부내용은 하단 첨부파일을 통해 확인할 수 있습니다.


관련 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