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배 모양 사탕, 상술에 아이들은 뒷전"
"담배 모양 사탕, 상술에 아이들은 뒷전"
  • 정성민 기자
  • 승인 2018.03.16 16: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품의약품안전처, 불법 판매 유통업체·판매점 적발
어린이 정서 저해식품 제조, 수입, 판매 금지···비판 여론 확산

[대학저널 정성민 기자] 담배 모양 사탕을 불법 유통·판매한 업체가 적발됐다. 현행 '어린이 식생활안전관리 특별법'에 따라 술·담배·화투 모양 등의 식품은 어린이 정서 저해식품이다. 따라서 국내 제조·수입 유통·판매가 금지된다. 학부모들은 상술에 눈이 멀어 어린이들의 정서를 외면했다며 비판하고 있다.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류영진·이하 식약처)는 "수입 금지 담배 모양 사탕을 불법 판매한 유통업체(3곳)와 수입과자 전문판매점(4곳)을 적발, 행정처분과 고발조치했다"고 16일 밝혔다. 

앞서 식약처는 해외직구 등을 통해 담배 모양 사탕이 국내에 반입, 온라인과 오프라인에서 판매되고 있다는 정보를 입수했다. 이에 지난 12일부터 13일까지 현장점검을 실시했다.

현장점검 결과 유통업체 제이앤제이(강원 강릉시 소재), 하나유통(전북 전주시 소재), 예원무역(부산 동구 소재) 등 3곳은 담배 모양 사탕 1만 4640개(733만 원 상당)를 부산 깡통시장과 동대문 시장 등에서 구입하고 수입 인터넷 쇼핑몰을 통해 판매했다.

또한 수입과자 전문판매점 스위트파티 상모점(경북 구미시 소재), 진져s 쿠키(경북 안동시 소재), 달콤말랑(전북 전주시 소재), 세계과자 피오니(전북 군산시 소재) 등 4곳은 유통업체들로부터 담배 모양 사탕을 공급받아 매장에서 진열·판매했다.  

식약처에 따르면 우리나라는 '어린이 식생활안전관리 특별법'에 의거, 술·담배·화투 모양 등의 식품을 어린이 정서 저해식품으로 정하고 국내 제조·수입 유통·판매를 금지하고 있다. 지방자치단체는 해외직구나 보따리상을 통해 담배 모양 사탕 등 국내 반입 제품이 불법 유통되지 않도록, 학교 주변 어린이 기호식품 조리·판매업소 등을 정기적으로 점검하고 있다.

식약처 관계자는 "법령 위반 시 10년 이하 징역 또는 1억 원 이하 벌금, 과태료 500만 원이 부과된다"면서 "앞으로도 어린이 정서에 저해가 되는 담배, 술 모양 등에 대한 식품의 안전관리를 강화하기 위해 전국 수입과자 유통·판매업체를 대상으로 점검을 확대하고, 보따리상과 해외직구 등을 통해 불법 유통·판매되는 행위를 집중 단속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식약처 현장점검에 따라 담배 모양 사탕 불법 유통·판매 업체가 적발되면서 학부모사회에서 비판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과거에도 학교 앞 문방구에서 불량·혐오식품이 판매, 논란이 된 바 있다. 담배 모양 사탕은 학교 앞 문방구에서 판매되지 않았다. 하지만 아이들이 쉽게 접할 수 있는 수입과자 전문점에서 판매됐다. 결국 불량·혐오식품이나 담배 모양 사탕이나 상술에 눈이 멀어 아이들의 정서와 교육을 외면했다는 지적이다. 

학부모 정 씨는 "얼마 전 다른 엄마로부터 아이가 담배 모양 사탕을 사달라고 했다는 말을 듣고 놀랐다"며 "어른들이 아이들을 지키지 못하면 누가 지키겠나. 아이들을 보호하고 배려해야 할 의무가 어른들에게 있다"고 강조했다.

또한 학부모 신 씨는 "정신적으로 미성숙한 아이들이 술·담배 이미지를 친숙하게 받아들일 것 같아 부모된 입장에서 두렵다"면서 "정부가 불법식품을 유통, 판매하는 이들을 강력히 처벌하고 꾸준한 모니터링과 대책을 마련했으면 한다"고 제안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