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육보건대, "진심대학 소통 시스템 만든다"
삼육보건대, "진심대학 소통 시스템 만든다"
  • 유제민 기자
  • 승인 2018.02.28 09: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등록금심위위원회 등 학생위원 50%이상 참여 확대

[대학저널 유제민 기자] 삼육보건대학교(총장 박두한)는 지난 19일 교무위원회에서 대학평의원회와 등록금심의위원회 구성원 변경을 결의, 진심대학 소통체계를 구축했다.

기존 대학평의원회 위원 구성은 교원 5인, 직원 3인, 학생 1인, 동문 1인, 학교발전에 기여할 수 있는 자 1인으로 이뤄져 있었다. 이를 고등교육법 개정안에 따라 교원을 3인으로 줄이고 조교 1인과 학생 2인으로 수정해 조교 및 학생 참여를 늘렸다.

새로 임명된 의원들은 대학평의원회에 참석해 학칙의 제·개정 및 대학발전계획 전반에 걸쳐 중요사항을 심의하며 대학헌장의 제·개정과 교육과정 운영, 예산 및 결산에 관한 사항에 자문을 담당한다.

또한 등록금심의위원회 역시 교직원 5인, 학생 5인, 외부전문가 1인, 학부모대표 1인으로 구성해 교직원과 학생비율을 대등하게 맞춤으로써 예·결산 심의와 등록금 정책에 있어 보다 투명하고 공정한 체계를 갖췄다.

박주희 삼육보건대 기획처장은 “기존 대학중심의 행정체계를 개혁, 구성원들의 참여확대 및 의견수렴을 통해 서로간의 신뢰를 통한 진심대학으로서 학교발전을 꾀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관련 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