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희대학교, 2018 정시모집 이렇게 뽑는다"
"경희대학교, 2018 정시모집 이렇게 뽑는다"
  • 대학저널
  • 승인 2017.12.28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캠퍼스 ‘가’군, 국제캠퍼스 ‘나’군 모집...100% 수능, 실기중심 선발”

1. 경희대학교 인재상 
경희대 창학이념인 「문화세계의 창조」를 실현할 인재로 학문간 경계를 가로지르며 융복합 분야를 개척하는 ‘창조인’, 지구적 차원에서 평화를 추구하는 ‘세계인’, 다양한 공동체 안에서 삶을 완성해 나가는 책임 있는 ‘문화인’ 선발을 지향한다. 한마디로 ‘창의성과 인성을 겸비한 글로벌 인재’이다. 수시 학생부종합전형(네오르네상스)이 학생부종합전형의 네오르네상스전형이 대표적인 전형이고, 논술우수자전형과 실기우수자전형도 이에 부합하는 학생을 선발하고자 한다. 

2. 올해 정시모집 특징은? 
경희대학교는 2018학년도 정시모집에서 서울캠퍼스 모집단위는 가군에서, 국제캠퍼스 모집단위는 나군에서 선발한다. 가군과 나군 모두 수능 100%와 실기중심의 선발로 이루어진다. 
2018학년도 정시모집에서 인문/사회계열은 국어, 수학(나형), 영어, 한국사, 사회탐구(2과목), 자연계열은 국어, 수학(가형), 영어, 한국사, 과학탐구(2과목), 예·체능계열은 국어, 영어, 탐구[사회/과학(1과목 이상)]영역 점수를 반영한다. 수능 반영영역 중 한 영역이라도 점수가 없는 경우 지원이 불가하며, 인문/사회/자연계열은 사회/과학탐구영역 세부과목이 2개 미만인 경우 지원 불가하며, 예·체능 계열은 1개 미만인 경우 지원이 불가하다. 탐구영역에 가산점 또는 별도의 지정과목은 없다. 
각 영역별 성적 반영에 있어서 국어, 수학은 표준점수를 적용하고, 탐구(사회/과학)는 본교 자체 기준 ‘백분위변환표준점수’, 영어, 한국사는 본교 자체 기준 ‘등급별 환산점수’를 적용한다. 또한 인문/사회계열 모집단위 지원자가 제2외국어/한문에 응시한 후, 본교의 ‘탐구영역 백분위변환표준점수’를 적용하여 수험생에게 유리한 경우 제2외국어/한문 성적을 사회탐구영역의 한 과목 성적으로 반영한다.  
각 계열별 대학수학능력시험 반영비율은 인문계열에서 국어 35%, 수학(나형) 25%, 영어 15%, 한국사 5%, 사회탐구 20%를 반영하며, 사회계열에서는 국어 25%, 수학(나형) 35%, 영어 15%, 한국사 5%, 사회탐구 20%를 반영한다. 자연계열에서는 국어 20%, 수학(가형) 35%, 영어 15%, 한국사 5%, 과학탐구 25%를 반영하며, 예·체능계열은 국어 50%와 영어 20%, 탐구(사회/과학탐구 중 택 1과목) 30%를 반영한다. 따라서 인문계열 학생들은 국어성적이 좋을 경우, 사회/자연계열 학생들은 수학성적이 좋을 경우 유리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