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총, "고교학점제 혼란 없도록 철저히 준비해야"
교총, "고교학점제 혼란 없도록 철저히 준비해야"
  • 정성민 기자
  • 승인 2017.11.28 10: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학저널 정성민 기자] 교육부가 2022년 전면 시행을 목표로 고교학점제 도입을 추진한다. 교육계에서는 교육현장에 혼란이 없도록 철저히 준비할 것을 주문하고 있다.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이하 교총)는 "교육부가 고교학점제 추진 방향 및 연구학교 운영계획(안)을 발표한 데 대해, 학생이 자신의 소질과 적성을 반영해 원하는 교과목을 수강하고 학습할 수 있다는 점에서 교육적으로 바람직한 제도라고 생각한다"면서 "그러나 고교학점제가 시행되기 위해서는 교육여건 조성과 내신평가, 대입제도, 도농격차 등 사전에 조성되고 해결돼야 할 과제들이 너무 많은 만큼 서둘러서는 안 될 것이다. 철저한 준비와 함께 제도 변경에 따른 학생들과 교사, 학교의 혼란이 없도록 꼼꼼하게 점진적으로 추진해줄 것을 요청한다"고 밝혔다.

교총은 "현재 우리나라 고교 교육과정은 학년제와 단위제에 기반, 운영되고 있으며 총 단위수를 학년별로 적절히 배분해 이수해오고 있다"며 "우리나라 고교가 거의 대동소이하며, 교과목도 거의 비슷해 교사수급이나 교육활동 공간 마련 등에 있어 지역별 차이가 거의 없다. 교육부나 교육청 등에서도 교육활동 지원이 비교적 수월하고 전국적인 통일성과 일관성을 유지해 왔던 것이 사실"이라고 말했다.

교총은 "고교학점제는 현재 교육과정을 완전히 바꿔야 가능하다. 그래서 더 심도 있는 검토와 함께 보다 더 철저한 준비가 요구된다. 실제로 고교학점제를 선제적으로 도입한 일부 학교는 문제점 등으로 인해 일반 교육과정으로 돌아가는 경우도 나타나고 있다"면서 "고교학점제의 전 단계라 할 수 있는 교과교실제를 2010년부터 도입, 운영하고 있는 강원도교육청은 내년부터 이를 폐지하기로 결정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교총은 "정부는 교육현실과 선례 그리고 교육현장 의견을 종합적으로 반영, 제도 도입에 만전을 기해야 할 것"이라며 ▲교사와 시설 등 교육여건 개선 ▲평가체제와 대입제도 개선 ▲고교교육 질 제고를 위한 종합방안 모색 ▲연구학교와 선도학교 학생들의 피해가 없도록 세심한 배려와 지원 등을 주문했다. 

교총은 "교육부의 고교학점제 발표가 우리 교육을 근본적으로 바꾸는 데 실질적인 기폭제가 되길 바란다. 현실적으로 준비하고 바꿔야 할 일들이 산적한 만큼 준비와 방안 마련에 신중에 신중을 기해야 할 것"이라면서 "교총도 고교학점제가 안착될 수 있도록 교육현장과 함께 지혜를 모을 것이다. 대선공약이라는 이유만으로 임기 내 도입과 성과 창출을 위해 절대 서둘러서는 안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