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려대, 2017학년도 입학식 열려
고려대, 2017학년도 입학식 열려
  • 이원지 기자
  • 승인 2017.02.28 15: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태원 구글코리아 상무 격려의 메시지 전달

[대학저널 이원지 기자]고려대학교(총장 염재호)는 28일, 오전 10시 고려대 화정체육관에서 2017학년도 입학식을 개최했다. 신입생과 학부모 등 7000여 명이 고려대 화정체육관을 가득 메웠다.

입학식에서 염재호 총장은 "고려대 안에서 바닷가의 모래알 같은 수많은 지식을 찾아 여러분 나름의 여행을 떠나길 바란다"며 "고려대는 재작년부터 학생들이 더 이상 학점과 스펙에만 의존하는 나약한 지성이 아니라 ‘자율과 책임’안에서 복잡하고 어려운 문제를 스스로 찾아 풀어가는 개척하는 지성으로 성장하도록 교육혁신을 지속해나가고 있다"고 말했다.

또 염 총장은 "현재 여러분이 알고 있는 얄팍한 지식이 진리라고 착각하지 말기바란다. 자신이 믿는 것이 진리가 아니라 부정될 수 있지만 현재 다수에 의해 인정되는 것이 진리다. 무엇이 진리인지 많은 고민을 진리를 탐구하길 바란다"고 조언했다.

이날 입학식에서는 ‘젊은 구글러’ 김태원 구글코리아 상무(사회 00)가 졸업한 선배로서 모교 신입생이 된 후배들에게 격려의 메시지를 전했다.

김 상무는 "가끔 대학생때로 돌아가고 싶은 생각이 들기도 한다. 그때의 나와 지금의 나. 누가 더 나은지 생각해봤다. 한 가지는 더 나은 것이 보였는데 예전보다 사람의 매력을 느끼는 능력이 발달한 것이었다. 과거로 돌아갈 수 있다면 불편한 사람을 만나고, 사람의 매력을 깨달을 것이라 생각한다. 관점을 다양화할 수 있는 방법은, 불편한 사람을 만나는 것이다. 나중에 졸업을 앞두면 자기소개서를 쓰게 될텐데 대부분 ‘사람 만나는 걸 좋아한다.’고 쓴다. 자기가 좋아하는 사람만 만나는 것은 큰 의미가 없어 보인다. 사회에서는 불편한 사람들을 많이 만날 때 성공하는 것 같다. 관점이 넓어지면서 자신이 성장하게 되는 것"이라고 조언했다.

한편 고려대는 오전 10시 30분에 시작하는 본식에 앞서 오전 10시부터는 고려대 응원단이 입학한 신입생들에게 고려대만의 힘차고 화려한 응원을 선보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