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C안양, 안양대 학생들과 만든 최종 공식 마스코트 '바티' 공개
FC안양, 안양대 학생들과 만든 최종 공식 마스코트 '바티' 공개
  • 이원지 기자
  • 승인 2017.02.27 16: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학저널 이원지 기자]안양시 시민프로축구단인 FC안양 공식마스코트 공모전에서 대상을 수상한 안양대학교(총장 정창덕) 학생들의 최종 공식 마스코트 '바티(BATI)'가 창작됐다. 

지난 26일, FC안양(구단주: 이필운 안양시장)은 구단 공식 마스코트인 '바티(BATI)'를 전격 공개했다.

이번에 공개된 마스코트의 이름은 바티(BATI)로, FC안양 팬들의 응원문구인 '수카바티'에서 차용했다. '수카바티'는 산스크리스어로 '극락(즐거움이 있는 곳)'을 의미하며, 안락(安樂), 안양(安養)이라는 뜻도 있다.

바티(BATI)는 안양종합운동장 사거리 근처 학의천에 서식하는 것으로 알려진 너구리를 활용했으며, K리그 클래식·챌린지 내 타 구단의 마스코트와 겹치지 않기 때문에 K리그의 유일무이한 마스코트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기대된다.

앞서 안양대 화장품발명디자인학과의 박연정·한주은 씨는 지난해 12월 26일부터 올해 1월 6일까지 FC안양의 주최로 진행된 '‘FC안양 공식 마스코트 공모전'에서 '흥독구리와 너수리코' 작품을 제출해 대상을 차지했다.

심사는 FC안양 또는 안양에 대한 상징성과 연관성, 성별·연령별 친밀도, 활용성 등을 고려해 진행됐다. FC안양은 구단과 안양시를 대표할 수 있는 마스코트를 안양만의 힘으로 제작해내자는 공모전의 취지를 살려 공모전 대상작을 보완·발전시키기로 결정했다.

이어 구단은 안양대 화장품발명디자인학과의 신재욱 학과장을 중심으로 공모전 대상 수상자인 박연정, 한주은 양과 함께 구단 마스코트 공동제작 작업을 진행했고, 심혈에 심혈을 기울인 작업 끝에 공식 마스코트가 탄생했다.

FC안양 임은주 단장은 "너구리 마스코트는 타 구단과의 완벽한 차별성으로 K리그를 대표하는 마스코트로 자리매김할 것이라 기대된다. 향후 안양시의 자연보호/야생동물보호 캠페인 등에도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며 "제작한 마스코트를 마케팅은 물론 사회공헌활동 등 다양한 방면에서 적극적으로 활용하겠다"고 밝혔다.


관련 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