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담>[산 밖에 난 범이요 물 밖에 난 고기라]
<속담>[산 밖에 난 범이요 물 밖에 난 고기라]
  • 대학저널
  • 승인 2016.09.07 09: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 밖에 난 범이요 물 밖에 난 고기라]

1.범이 자기의 터전인 산에서 나와 옴짝달싹 못하게 되고 물고기가 물 밖으로 나와 옴짝달싹 못하게 되었다는 뜻으로, 의지할 곳을 잃어 옴짝달싹 못하게 됨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2.자기 능력을 발휘할 수 없는 처지에 빠짐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출처:국립국어원


관련 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