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의대, 日 자매대학에 위로 서신 발송
동의대, 日 자매대학에 위로 서신 발송
  • 한용수 기자
  • 승인 2011.03.15 15: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의대(총장 정량부)는 일본 대지진이 발생한 직후 와세다대를 비롯해 일본의 13개 자매대학에 직접 전화로 현재 상황과 파견 학생들의 안전을 확인한 후 대외협력처장 명의의 공식 위로 서신을 메일과 우편으로 발송해 애도의 뜻을 전달했다고 15일 밝혔다.

또 교환학생인 아오야마(나고야학원대학) 씨를 비롯한 5명의 일본인 유학생들의 현지 가족들과 소속 학교 안전 여부 등의 상황을 파악하며 학생들을 위로했다.

이번에 가장 큰 피해를 입은 미야기현 센다이시의 토호쿠(東北)대학에서 유학생활을 한 동의대 조영호 대외협력처장(일어일문학과 교수)은 "10년간 생활했던 곳이 폐허가 됐다는 소식에 마음이 너무 아프다"며 "부산지역의 토호쿠대학 동문들과 함께 현지에서의 자원봉사 참여 등에 관해 논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