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대, 2011년 인문학 콜로키움 첫 개최
조선대, 2011년 인문학 콜로키움 첫 개최
  • 나영주 기자
  • 승인 2011.03.11 14: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종범 교수 첫 강연에 나서
조선대(총장 전호종) 인문과학대학(학장 이재영)과 인문학연구원(원장 강옥미)이 인문학 진흥을 위해 마련한 인문학 콜로키움이 10일 오후 7시 교내 중앙도서관 영상세미나실에서 열렸다.

이날 첫 강연자로 나선 이종범 교수(조선대 인문과학대학 사학과)는 ‘호남의 역사문화지형과 기억순례’란 발표에서 “자주, 민주, 인권을 향한 피와 땀과 눈물이 서려있는 호남지역은 ‘다크투어리즘’(역사교훈여행)의 온상”이라고 말했다.

이 교수는 이어 “시대의 중심에 섰던 학자, 의인, 걸사, 대덕의 흔적을 찾아가는 ‘기억순례’는 새로운 관국지광(Neo-Sightseeing)”이라면서 “호남은 희망의 순례지와 창조의 역사교실이 돼 자아실현의 희망발전소로 거듭나야 한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