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모집인원 감소, 수시모집 증가"
"전체 모집인원 감소, 수시모집 증가"
  • 정성민 기자
  • 승인 2016.04.27 13: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8학년도 대입전형 시행계획 발표···영어 영역 반영방식 다양

현재 고등학교 2학년생들이 대입을 치르는 2018학년도에 전체 모집인원이 감소, 대입 합격을 둘러싼 경쟁이 더욱 치열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합격생의 10명 중 7명은 수시모집에서 선발된다. 또한 2018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하 수능)부터 영어 영역의 절대평가 전환에 따라 최저학력기준, 비율 반영, 가(감)점 부여 등 영어 영역 성적이 대학별로 다양하게 반영된다.

한국대학교육협의회(이하 대교협) 대학입학전형위원회는 27일 전국 197개 4년제 대학의 '2018학년도 대학입학전형 시행계획'을 발표했다. 대교협 대학입학전형위원회는 "대학교육의 본질과 초·중등교육의 정상 운영을 훼손하지 않는 범위 내에서 각 대학이 '2018학년도 대학입학전형 시행계획'을 자율적으로 시행하도록 권고했다"면서 "대학입학전형 간소화 방침을 준수하고, 일반전형과 특별전형 지원자격이 전형 취지에 부합되도록 협의·조정했다"고 설명했다.

9월 11일부터 수시모집 시작, 35만 2325명 모집
먼저 2018학년도 대입 일정을 살펴보면 수시모집 원서 접수 기간은 2017년 9월 11일부터 9월 15일까지다. 단 재외국민과 외국인 특별전형은 2017년 7월 1일부터 7월 7일까지 원서 접수가 실시된다. 정시모집 원서 접수 기간은 2017년 12월 30일부터 2018년 1월 2일까지다.

또한 2018학년도 대입 전체 모집인원은 35만 2325명이다. 이는 2017학년도보다 3420명 감소한 수치다. 특히 2016학년도 36만 5309명, 2017학년도 35만 5745명, 2018학년도 35만 2325명 등 대입 전체 모집인원은 매년 감소하고 있다.

주목되는 것은 수시모집 선발 비중 증가. 즉 2018학년도 대입 수시모집에서 2017학년도 수시모집 대비 3.8%p 증가한 25만 9673명이 선발된다. 25만 9673명은 전체 모집인원의 73.7%에 해당된다. 이렇게 볼 때 2018학년도 대입 합격자 10명 중 7명은 수시모집에서 선발된다. 정시모집 인원은 전체 모집인원의 26.3%인 9만 2652명이다. 

수시 학생부 위주, 정시 수능 위주 선발
논술 모집 인원 감소, 고른기회전형 모집 증가
 
최근 대입에서 수시모집은 학생부 위주, 정시모집은 수능 위주 선발이 정착되고 있다. 이에 따라 2018학년도 대입에서 수시모집 인원 25만 9673명 가운데 22만 4166명(학생부 교과 14만 935명+학생부 종합 8만 3231명)이 학생부 전형으로 선발된다. 또한 정시 모집 인원 9만 2652명 가운데 8만 311명이 수능 위주 전형으로 선발된다.

논술 모집 인원 감소와 고른기회전형 모집 인원 증가 추세가 2018학년도 대입에서도 이어진다. 구체적으로 2017학년도 대입에서 논술 실시 대학 수는 30개교, 논술 모집 인원은 1만 4861명이지만 2018학년도 대입에서 논술 실시 대학 수는 31개교, 논술 모집 인원은 1만 3120명이다. 논술 실시 대학 수는 1개교 증가한 반면 논술 모집 인원은 1741명 감소했다. 고른기회전형 모집 인원의 경우 2017학년도 3만 9083명에서 2018학년도 4만 306명으로 1223명 증가했다.

수능 영어 영역 반영방식 다양
2018학년도 수능부터 영어 영역이 절대평가로 전환된다. 이에 2018학년도 수시모집에서 113개 대학이, 정시모집에서 39개 대학이 수능 영어 영역 성적을 최저학력기준으로 활용한다. 정시모집에서는 188개 대학이 수능 영어 영역 성적을 비율로 반영하고 19개 대학이 가(감)점으로 반영한다.

대교협 관계자는 "'2018학년도 대학입학전형 시행계획' 책자를 제작, 고등학교 및 시도교육청과 관련 기관에 배포하고 '대입정보포털 홈페이지(http://adiga.kr)'에 5월 중 게재할 것"이라며 "이로써 수험생, 학부모, 진학지도교사가 활용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2018학년도 대학입학전형 시행계획'에 대한 상세 내용은 하단 첨부파일을 통해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