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대 등 6개 대학 'SW중심대학' 선정
국민대 등 6개 대학 'SW중심대학' 선정
  • 최창식 기자
  • 승인 2016.04.21 14: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국대, 한국과학기술원, 한양대, 부산대, 서울여대 등
미래창조과학부 연 평균 20억원 지원

국민대, 동국대, 한양대, 서울여대 등 6개 대학이 올해 소프트웨어(SW) 중심대학으로 선정됐다. 이들 대학은 지난해 선정된 8개 대학과 함께 정부로부터 연 평균 20억 원을 지원받는다.

미래창조과학부는 ‘2016년도 소프트웨어(이하 SW)중심대학’으로 국민대, 동국대, 한국과학기술원, 한양대, 부산대, 서울여대 등 6개 대학을 선정했다고 21일 밝혔다.

SW중심대학은 산업현장 요구를 반영해 대학 SW교육을 혁신해 SW가치 확산을 선도하는 대학으로, 미래부는 지난해 1차로 가천대, 경북대, 고려대, 서강대, 성균관대, 세종대, 아주대, 충남대 등 8개 대학을 선정한데 이어 올해 6개 대학을 추가 선정해 총 14개 대학을 운영한다. 올해는 총 31개 대학이 참여를 사업참여를 희망해, 5대 1이 넘는 높은 경쟁률을 기록했다. 미래부는 이번에 선정된 대학에는 준비단계로 10억 원, 6차년도까지 연 평균 20억 원을 지원한다.

올해 선정된 SW중심대학들은 산업계 요구를 반영해 교육체계를 개편해 기업이 원하는 역량을 갖춘 SW전문인력을 양성하는 한편, 신산업을 주도할 융합인재와 지능정보(AI) 등 핵심 분야 고급인재로 성장 토대를 마련하는 데 앞장설 계획이다.

국민대는 융합인재 양성을 위해 SW 맞춤형 교과목을 개설하고, 부산대는 물류·금융 등 지역산업과 SW 연계전공, 한양대는 스마트카·바이오 등 첨단산업과 SW 융합전공을 신설 운영한다. 동국대는 SW인재 글로벌 역량 강화를 위해서도 해외 교육 거점을 구축하고, 한양대는 글로벌 창업지원, 국민대는 해외 인턴십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김용수 미래부 정보통신정책실장은 “제4차 산업혁명을 주도할 지능정보기술 경쟁력은 우수한 SW인재로부터 나온다”며 “SW중심대학을 조기에 확대해 대학사회 전반 SW교육체계를 혁신적으로 개선·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