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대, 현대중공업 채용되는 계약학과 운영"
"울산대, 현대중공업 채용되는 계약학과 운영"
  • 신효송 기자
  • 승인 2015.09.10 18: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중공업과 맞춤형 인력양성 협약 체결

울산대학교(총장 오연천)가 현대중공업 채용으로 연결되는 파격적인 석사과정 계약학과를 운영한다.

울산대와 현대중공업은 10일 울산대 행정본관 3층 교무회의실에서 '맞춤형 인력양성' 협약(MOA)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 체결로 울산대는 일반대학원에 20명 정원의 '중공업융합기술공학과'를 개설한다. 오는 11월 3일부터 6일까지 신입생을 모집한다. 세부 전공트랙은 ▲용접·접합 ▲진동·소음 ▲IT융합이다. 향후 ▲금속재료 ▲도장 ▲생산기술로 트랙을 확대하고 대학원도 '공학전문대학원'으로 독립·발전시킬 계획이다. 교육에는 용접기능장 등 현대중공업 전문인이 교원으로 참여한다. 현장에서 수업하는 현장문제해결 및 기술개발 과정으로 하는 PBL(Project Based Learning) 방식을 도입했다. 현대중공업이 교육비 50% 이상을 지원하고 졸업생 50% 이상을 직접 채용한다.

오연천 울산대 총장은 "기업과 대학이 함께 기술혁신을 선도하는 것은 이제 시대적 책임의 영역에 해당되는 것"이라며 "현대중공업과 공동 운영하는 중공업융합기술공학과가 중공업 분야의 세계 초일류 엔지니어를 배출하는 요람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권오갑 현대중공업 사장은 "세계시장을 선도할 수 있는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우수한 기술인재 확보가 중요하다"며 "이번 협약을 계기로 기업이 불확실한 경영환경을 극복하는 데 큰 힘이 되는 것은 물론 울산대의 위상 제고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