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대, 식물 세밀화 ‘보타니컬 아트’ 특별전 연다
전북대, 식물 세밀화 ‘보타니컬 아트’ 특별전 연다
  • 김기연 기자
  • 승인 2015.09.08 18: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대 자연사박물관, 9일부터 22일까지 기획전시실에서 개최

섬세한 붓 터치와 색감의 조화를 통해 식물이 갖는 고유의 특징을 구체적이고 아름답게 묘사한 보타니컬 아트의 진수를 접할 수 있는 전시회가 전북대학교(총장 이남호)에서 열린다.

전북대 자연사박물관(관장 선병윤)은 9일부터 22일까지 기획전시실에서 '식물의 초상화 : 보타니컬 아트'라는 주제로 특별전을 연다.

지난해 한국식물화가협회 공모전 수상작과 동 협회 초청작가의 작품 수십여 점이 전시되는 이번 전시에서는 한국의 멸종위기 식물과 한반도 자생 목본식물 열매를 세밀화로 만나볼 수 있다.

보타니컬 아트는 식물을 주제로 한 세밀화를 근간으로 일러스트레이션, 드로잉  등 다양한 분야를 포함한다. 섬세한 붓 터치와 색감의 조화를 통해 식물이 가지는 고유의 특징을 구체적이면서도 아름답게 묘사하기 때문에 과학과 예술이 어우러진 독특한 분야로 통한다.

선병윤 자연사박물관장은 "이번 전시는 야생화와 자생식물에 대한 일반 대중들의 관심이 늘어나는 추세에 발 맞춰 보타니컬 아트를 소개하고자 기획했다"며 "특히 한국의 멸종 위기 식물 및 고유종을 기록한 그림을 전시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더욱 크다고 할 수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