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능 사상 영어·수학 가장 쉬웠다'
'수능 사상 영어·수학 가장 쉬웠다'
  • 대학저널
  • 승인 2014.12.02 13: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어 3.37%·수학 B형 4.3%로 역대 최고, 변별력 논란
인문계는 국어, 자연계는 과학탐구가 당락 변수

2015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채점 결과 영어와 수학 영역의 만점자가 속출함에 따라 이번 정시모집에서 국어, 과학탐구 다른 과목이 당락의 큰 변수가 될 전망이다.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이 3일 발표한 ‘2015학년도 수능 채점 결과’에 따르면 영역별 표준점수 만점자는 국어 A형 132점(1.37%), 국어 B형 139점(0.09%), 수학 A형 131점(2.54%), 수학 B형 125점(4.30%), 영어 132점(3.37%)인 것으로 나타났다.   

영어 만점자 비율 3.37%(1만 9천564명)는 역대 수능 사상 최고 수치로 ‘물수능’ 영어로 평가받은 2012학년도 2.67%보다 0.7% 포인트가 높은 수치다. 영어 만점자 증가는 교육부가 올해 초 ‘쉬운 영어’ 방침을 밝힌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또 수학 B형의 만점자 비율 4.30%도 역대 가장 높은 수치이며 수학 A형 역시 만점자 비율이 2.54%로 작년 수능 0.97%보다 1.57% 포인트 증가했다.  

반면 인문계 수험생이 주로 선택한 국어 B형의 만점자는 응시자 31만905명 가운데 280명에 불과했다. 만점자 비율 0.09%는 2011학년도 언어 영역의 0.06% 이후 가장 낮다.

표준점수 최고점은 보통 시험이 어려울수록 올라가는데 국어 B형 139점은 작년 수능의 131점보다 8점이나 많아 매우 까다로웠던 것으로 평가된다.

1등급과 2등급을 구분하는 1등급 커트라인은 ▲국어 A형 129점, 국어 B형 130점 ▲수학 A형 129점, 수학 B형 125점 ▲영어 130점이다.

출제 오류에 따른 복수정답 혼란을 빚은 생명과학Ⅱ는 전체 응시자 3만933명 가운데 만점자가 64명(0.21%)에 그칠 정도로 어려웠다. 최고 표준점수는 73점이고 1등급 비율은 5.57%다.

다른 과학탐구 영역의 1등급 비율을 살펴보면 지구과학Ⅱ(5.81%), 화학Ⅱ(5.81%), 지구과학Ⅰ(5.49%)이 높았고 화학Ⅰ(4.12%), 물리Ⅱ(4.28%), 물리Ⅰ(4.35%)는 낮았다.  

사회탐구 영역에서는 생활과윤리가 만점자 비율이 0.36%에 불과할 정도로 까다로웠다. 

1등급 비율은 한국지리(7.34%), 동아시아사(6.53%), 생활과 윤리(6.20%), 경제(6.18%), 한국사(6.12%), 윤리와 사상(5.67%) 등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수능 사회탐구 영역에서 법과정치(9.13%), 한국사(8.94%), 경제(8.37%) 등의 1등급 비율이 8∼9%대이었던 점을 감안하면 올해 전반적으로 낮아졌다.

선택과목 사이의 표준점수 최고점의 차이는 사회탐구는 최고 4점, 과학탐구는 6점이다. 

제2외국어/한문 영역 9개 과목에서는 응시자 6만 3천225명 가운데 기초베트남어가 43.5%(2만 7천509명)으로 가장 많았고 아랍어Ⅰ이 19.5%(1만 2천356명)로 뒤를 이었다. 

올해 수능 응시자는 59만 4천835명으로 재학생이 77.6%(46만 1천622명), 졸업생이 22.4%(13만 3천213명)이었다. 작년 수능보다 졸업생 비율이 1.1% 포인트 늘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