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ST ‘청년창업투자지주’ 설립
KAIST ‘청년창업투자지주’ 설립
  • 김기연 기자
  • 승인 2014.11.27 14: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년 사회적기업 창업 위한 지주회사 설립, 사회적 기업 생태계 활성화 기대
SK 최태원 회장 100억 원 개인기부로 시드 머니 마련

KAIST(총장 강성모)가 이달 초 ‘KAIST 청년창업투자지주’회사를 설립하고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갔다. KAIST 청년창업투자지주는 혁신적 사업모델과 사업화 역량을 갖춘 사회적 기업가를 선발하고 사업화에 필요한 시드머니를 지원하는 청년 창업 활성화 목적의 투자 지주회사다.

강성모 총장은 “혁신 기술이나 사업모델을 실현하고자 하는 사회적 기업 창업자들이 늘어나고 있음에도 체계적인 지원제도나 지속적인 투자 프로그램은 부족한 상태였다”며 “혁신적 사업모델 기반의 청년 사회적 기업 창업투자 및 육성을 위해 전문적인 지주회사가 필요하다고 판단했다”고 설립 의의를 밝혔다.

KAIST 청년창업투자지주는 혁신기술 혹은 사업모델을 보유한 소셜벤처사업가를 발굴하고 상용화 및 성공 가능성을 검증한 후 투자 육성할 예정이다. 현재의 창업 생태계에서는 사업화 초기 단계의 투자 자금 조달이 어려운 점을 감안해 창업 직후부터 사업 확장으로 이어지는 단계에서 자금 및 각종 지원 시스템을 집중적으로 제공한다.

투자 후에도 주기적 모니터링과 경영진단 및 성과관리가 이뤄지며 KAIST 산학협력단과 사회적 기업가 MBA, SK사회적기업가센터로부터 체계적인 도움을 받을 수 있다. KAIST 청년창업투자지주 대표에는 KAIST 경영대학 이병태 교수가 선임됐다.

학교 측은 특히 KAIST가 보유한 기술 전문성과 청년 창업 육성 프로그램을 활용해 사회적기업의 기술 사업화 성공가능성을 크게 제고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KAIST는 최근 미국 실리콘밸리를 넘어서는 ‘대덕밸리’를 구축하는 것을 목표로 ‘Startup KAIST’ 운동과 청년창업 및 기술사업화 지원을 주도하고 있다.

KAIST 경영대학이 SK그룹과 협력해 공동운영하고 있는 ‘사회적 기업가 MBA’ 1기 학생들도 졸업에 앞서 오는 12월 청년창업투자지주 심사위원단을 대상으로 한 투자 설명회를 개최할 계획이다. 

KAIST 청년창업투자지주 설립 자금은 지난 8월 SK그룹 최태원 회장으로부터 전달받은 100억 원의 기부금으로 마련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