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대, ‘김밥 할머니’ 故 이복순 여사 22주기 추모식 엄수
충남대, ‘김밥 할머니’ 故 이복순 여사 22주기 추모식 엄수
  • 김준환 기자
  • 승인 2014.08.07 16: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숭고한 정신 영겁의 세월 속에서도 기억될 것”

충남대학교(총장 정상철)는 7일 대전시 동구 추동 故 이복순(법명 正心華) 여사의 묘소에서 정상철 총장을 비롯한 대학 보직자들과 유가족, 정심화장학회 이사, 정심화장학회 장학생 등 3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22주기 추모식을 가졌다.

‘김밥 할머니’로 세상에 잘 알려져 있는 이복순 여사는 김밥 판매와 여관을 경영하면서 평생 근검절약하여 모은 현금 1억원과 시가 50여억 원 상당의 부동산을 지난 1990년 충남대에 기탁했다.

이 기부금을 토대로 1991년 1월 정심화장학회가 만들어졌고, 이복순 여사는 이듬해 8월 7일 향년 79세의 일기로 별세했다.

이복순 여사의 재산 기부로 사회적으로 커다란 반향을 일으키며 국내 기부문화의 효시가 됐으며, 국민훈장 동백장, 대전개발 대상, 대전시문화상 등을 수상하기도 했다. 2010년에는 초등학교 4학년 1학기 국어 교과서에 이복순 여사의 기부정신이 실리기도 했다.

충남대는 故 이복순 여사의 높은 뜻을 기려 5억 원의 장학기금을 마련, '재단법인 충남대학교정심화장학회'를 영구히 운영하고 있으며, 1992년부터 2014년 1학기까지 340여 명에게 6억 3000여 만원의 장학금을 지급해 오고 있다. 

정상철 총장은 이날 추모사에서 “정심화 여사님의 숭고한 정신은 영겁의 세월 속에서도 우리들의 마음속에 길이길이 기억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