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어 100점이 1등급, 6월 모의수능 난이도 조절 실패
영어 100점이 1등급, 6월 모의수능 난이도 조절 실패
  • 부미현 기자
  • 승인 2014.07.02 14: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어 100점 맞아야 1등급, 1문제만 틀려도 2등급으로 떨어져

지난 6월 치러진 2015학년도 수능 대비 6월 모의평가 영어영역이 채점 결과 너무 쉽게 출제된 것으로 나타났다. 교육부가 쉬운 수능을 예고한 상황에서 본 수능에서 이같은 기조가 이어진다면 변별력 논란이 제기될 가능성이 크다.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이 2일 발표한 '6월 수능 모의평가' 채점 결과에 따르면 영어영역의 경우 1등급 컷이 100점으로 한 문제만 틀리면 2등급인 것으로 나타났다.

영어 최고점 표준점수는 126점으로 2014 수능 영어B형과 비교할 때 10점 낮았는데 전체 응시인원 중 최고점을 받은 인원이 3만1007명(5.37%)에 달했다.

평가원에 따르면 이번 모의평가의 영어 표준점수 최고점은 수능시험이나 모의평가에 표준점수를 도입한 이래 가장 낮은 수준이다.

애초 교육부는 올해 통합형으로 치러진 영어를 지난해와 비교했을 때 쉬운 A형보다는 어렵게, 어려운 B형보다는 쉽게 낸다고 밝혔다. 그러나 실제 채점 결과는 쉬운 A형보다 더 쉽게 출제된 것이다.

평가원 관계자는 “영어를 쉽게 출제한다는 정부 발표에 부응해 출제했다”며 “학생 입장에서 학습부담이 줄어들어 사교육 경감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국어B형을 제외한 국어 A형, 수학 A/B형도 지난해 수능 때보다 표준점수 최고점이 떨어져 쉽게 출제된 것으로 분석된다.

이투스청솔 교육평가연구소에 따르면 국어A형은 만점자 비율이 1.99%이고, 1등급 구분 원점수는 97점(표준점수 126), 2등급 구분 원점수는 93점(표준점수 123) 등으로 추정된다. 반면에 국어B형은 만점자 비율이 0.54%로 적었고, 1등급 구분 원점수는 94점(표준점수 128), 2등급 구분 원점수는 88점(표준점수 123) 등으로 추정됐다.

수학은 수학A형 만점자 비율이 1.37%이고, 1등급 구분 원점수는 96점(표준점수 133), 2등급 구분 원점수는 88점(표준점수 128) 등으로 추정됐다. 수학B형은 만점자 비율이 1.88%이고, 1등급 구분 원점수는 96점(표준점수 129), 2등급 구분 원점수는 88점(표준점수 123)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