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능 공식 모의평가 내일 첫 실시
수능 공식 모의평가 내일 첫 실시
  • 부미현 기자
  • 승인 2014.06.11 14: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2만 8194명 지원… 전년대비 1만 7000여 명 감소

2015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을 앞둔 첫 모의평가가 12일 전국 2095개 고교와 282개 학원에서 시행된다.

이번 시험은 수능 출제기관인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이 올해 11월 13일 치러지는 2015학년도 수능을 앞두고 6월과 9월 두 차례 실시하는 공식 모의평가 중 첫 시험이다.

모의평가에 지원한 수험생은 재학생 55만 5372명, 졸업생 7만 2822명 등 62만 8194명으로, 전년도 64만 5960명에 비해 1만7000여 명 감소했다.

영역별 지원자는 ▲ 국어 A형 29만 6310명, B형 33만 998명 ▲ 수학 A형 40만 8921명, B형 21만 1797명 ▲ 영어 62만 5582명 ▲ 사회탐구 35만 1977명 ▲과학탐구 24만 5625명 ▲ 직업탐구 2만 8298명 ▲ 제2외국어/한문 5만 6279명이다.

올해 모의평가에서 영어는 A/B형 구분없이 통합형으로 출제된다. 반면 국어와 수학은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수준별로 출제되는 선택형 수능에 따라 A/B로 구분돼 진행된다.

시험은 1교시 국어, 2교시 수학, 3교시 영어, 4교시 사회/과학/직업 탐구, 5교시 제2외국어/한문 순으로 진행된다.

4교시 탐구 영역에서 사회탐구와 과학탐구는 최대 2과목, 직업탐구는 1과목을 선택할 수 있고 선택과목당 시험시간은 30분이다.

평가원 관계자는  "이번 모의평가에서도 EBS 수능 교재 및 강의와의 연계율을 70% 수준으로 유지했다"고 밝혔다. 

채점결과는 내달 3일까지 수험생에게 통지되며 성적통지표에는 영역/과목별로 표준점수, 백분위, 등급, 영역별 응시자 수가 표기된다.
 
평가원 측은 "수험생은 이번 모의평가를 통해 자신의 수능준비 정도를 진단하고 문항 수준 및 유형에 적응해야 한다"며 "이번 모의평가 채점 결과와 문항 분석 결과를 수능 출제 및 난이도 조정에 반영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