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남대 축구학과 경기분석팀, “한국 월드컵 16강 진출 어렵다”
호남대 축구학과 경기분석팀, “한국 월드컵 16강 진출 어렵다”
  • 박초아 기자
  • 승인 2014.06.08 18: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별 16강 진출 예상팀 발표… 1위 브라질, 2위 독일, 3위 스페인

2014 브라질 월드컵 개막을 앞두고 호남대학교(총장 서거석) 축구학과(학과장 장재훈) 경기분석팀이 한국의 16강 진출이 어렵다는 전망과 함께 16강 진출 예상팀을 발표했다.

축구학과 경기분석팀(지도교수 홍성진)은 국가별 순위예측 모델을 적용한 통계자료를 분석해 ‘2014 브라질 월드컵 16강 진출 예상팀’을 발표했다. 16강 진출 예상팀으로는 A조 브라질·멕시코, B조 스페인·네덜란드, C조 콜롬비아·일본, D조 우루구아이·이탈리아, E조 프랑스·스위스, F조 아르헨티나·보스니아, G조 독일·포르투갈, 한국이 속한 H조는 벨기에·러시아다.

또 이번 월드컵 국가별 순위 예측에서는 브라질을 1위, 독일을 2위, 스페인 3위, 아르헨티나를 4위로 꼽았다. 일본은 15위, 대한민국은 24위로 전망했다.

홍성진 교수는 “국가별 순위예측 모델은 지난 2010년 월드컵 경기 결과를 바탕으로 축구 경기 수행력에 영향을 미치는 경기 내적요인과 경기 외적요인 변수를 투입, 통계기법을 활용해 만들어 졌다”며 대한민국의 순위가 낮게 평가된 원인으로 “FIFA랭킹, 선수들의 리그 분포, 개최지와의 거리 및 시차 등의 요인에서 저평가됐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또 홍 교수는 “각 팀의 선수 능력은 세계의 축구 리그를 4등급으로 구분, 각국 선수의 능력 수준을 수치화했고 통계분석을 통해 구한 국가별 경기력 점수는 표준화 과정을 통해 국가 표준점수로 제작됐다”며 “이런 과정을 거쳐 만들어진 예측모형으로 2010년 월드컵 16강 진출여부를 예측한 결과 약 82%의 상관이 나타나 타당도를 확보했다”고 강조했다.

홍 교수는 “축구경기에서 승패를 예측한다는 것은 매우 어려운 일”이라며 “이 자료는 어디까지나 객관적 데이터를 수집하고 이를 적절한 방법론에 입각해 도출한 결과물이기 때문에 정확도는 다소 차이가 있을 수 있다”고 피력했다.

호남대 축구학과 경기 분석팀은 이번 브라질 월드컵 기간 동안 각국의 최근 경기를 정밀 분석해 러시아(16일), 알제리(21일), 벨기에(25일) 팀의 주요 선수와 팀에 대한 분석결과를 경기 전에 발표할 예정이다. 한국전(18일, 23일, 27일)이 끝난 직후에도 평가결과를 발표할 계획이다.

한편 2005년 전국 최초로 개설된 호남대 축구학과는 ‘2010 남아공 월드컵’ 당시 자체개발한 경기분석 프로그램을 통해 우리나라와 경기를 펼치는 그리스, 나이지리아, 아르헨티나의 전력 분석과 더불어 대응책까지 마련해 주목을 받은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