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대, 사회적 기업 육성 위해 힘 모은다"
"전북대, 사회적 기업 육성 위해 힘 모은다"
  • 정성민 기자
  • 승인 2013.12.05 18: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회적기업진흥원 등과 협약 체결
전북대학교(총장 서거석)가 사회적 기업 육성 등을 위해 힘을 모은다. 
 
전북대는 5일 교내 본부 회의실에서 한국사회적기업진흥원(원장 김재구), (사)전북사회경제포럼(이사장 유남희) 등과 3자 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 체결은 사회적 기업과 사회적 경제 분야 생태계 조성 등을 목적으로 관련 사업 육성과 운영을 위해 이뤄졌다. 이에 따라 앞으로 세 기관은 사회적 기업을 포함한 사회적 경제 교과 및 교육 프로그램을 개발·교육하고 해당 분야 정책 연구와 수립을 시행해 나갈 방침이다. 또한 사회적 경제 분야 판로와 R&D 사업 지원, 창업 지원과 관련 컨설팅 사업 등 해당 분야 전반의 생태계 조성사업에도 적극 나서기로 했다.
 
서거석 전북대 총장은 "전북대는 학생과 교직원, 지역주민이 함께 참여하는 소셜벤처타운 건립을 목표로 사회적 경제연구센터를 건립해 지역 거점대학이 주관하는 전국적인 사회적 경제 비즈니스 모델 구축을 계획하는 등 사회적 경제 분야 구심점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면서 "이런 상황에서 세 기관의 협약은 매우 의미 있는 일이며 각 기관들이 갖고 있는 지식과 인력 교류를 통해 사회적 경제 분야 육성과 발전을 이룰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