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능시험 마무리 학습 전략 짜기
수능시험 마무리 학습 전략 짜기
  • 대학저널
  • 승인 2010.08.01 15: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1학년도 수능시험이 2개월 앞으로 다가왔다. 지금부터 수험생들은 그 동안 쌓아온 실력을 바탕으로 자신의 취약 부분을 보강하며 단 1점이라도 더 올리기 위해 최선에 최선을 다해야 할 것이다. 그런데 지금껏 보아온 이 시기의 수험생들은, 상당수가 눈앞으로 다가온 수시 모집에서 어느 대학에 지원할 것인가와 함께 논·구술 등 대학별고사 대비와 추천서·자기소개서 등 제출 서류 준비로 수능시험 대비를 소홀히 하는 경우를 자주 접했다.

올해에도 이런 수험생이 많을 것으로 본다. 특히 2011학년도 수시 모집은 가장 많은 60% 이상의 학생을 선발한다는 이유 때문에 그 어느 때보다 더 치열한 지원 경쟁을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지금껏 수시 모집을 착실히 대비해온 수험생이라면 문제될 것이 별로 없을 수 있겠지만, 뒤늦게 수시 모집에 지원하고자 하는 수험생들은 이것저것 생각해봐야 할 것이 많다.

대학별 지원 가능한 전형 유형을 비롯해, 학생 선발 방법과 논·구술 등 대학별고사의 출제 경향, 학생부 성적 산출 방법, 입학원서 접수 기간 등 전형 일정, 지원 가능 여부 등을 꼼꼼히 따져봐야 할 것이다. 이런 것을 챙기다보면 어떻게 되겠는가? 수능시험 대비가 소홀해지는 것은 당연한 것이 아닐까! 깊이 고민하고 신중하게 지원 및 대비 전략을 세웠으면 한다.

더불어 수시 모집에 지원하더라도 대다수 중·상위권 대학이 수능시험 성적을 최저 학력 기준을 활용한다는 점을 깊이 염두에 두고 이에 대한 대비를 철저히 해둘 필요가 있다. 본 지면에서는 수시 모집의 경우 최저 학력 기준으로 활용되지만, 정시 모집에서는 당락의 결정적 변수가 되는 수능시험 마무리 대비 전략을 시기별·수준별로 살펴본다.

【수능시험 시기별 대비 전략】
앞으로 남은 3개월 동안 수능시험 대비 전략은 다음과 같이 3단계로 나누어 세우는 것이 좋다.

제1단계 (8월 중순 ~ 9월 28일)
여름방학 중반부터 9월 2일 수능 모의평가까지의 기간으로, 남은 기간 중 공부 시간이 가장 많은 시기다. 또한 여름방학 보충 수업 시기와도 어느 정도 맞물려 있기 때문에 미흡했던 공부를 보완하는 보충 학습의 연장선으로 삼을 수도 있다.

따라서 이 시기에는 각 영역별로 손에 익은 참고서를 다시 한 번 처음부터 끝까지 훑어가며, 스스로 부족하다고 생각하는 부분은 보완하면서 그 동안의 공부 내용을 전체적으로 정리하는 시간으로 삼아야 한다. 지금까지의 공부를 한번쯤 정리할 필요가 있다. 특히 지금껏 보아온 EBS 교재에 대한 정리는 반드시 해두는 것이 좋다. 이 시기에는 자신의 공부 방식의 장·단점을 파악하고 가장 효과적인 방식으로 공부하는 습관을 기를 필요도 있다.

제2단계 (9월 29일 ~ 10월 31일)
9월 수능 모의평가 결과를 지난 3, 4, 7월 학력평가와 6월 수능 모의평가 결과와 비교해 보며 학습 전략을 짜야 한다. 이 때 일부 수험생의 경우 원점수가 오르거나 떨어진 것을 기준으로 우왕좌왕하기도 하는데, 사실 현행 대학입시에서 원점수 몇 점은 별 의미가 없다.

대신 영역별 백분위 점수에서 내 성적의 위치가 어디쯤인지를 정확히 파악하는 것은 물론, 자신의 성적이 어떤 곡선을 그리고 있는지를 살펴보는 객관적인 분석이 필요하다. 즉, 영역별로 어느 정도 해야 성적을 상승시킬 수 있는지, 아니면 유지할 수 있는지를 냉정하게 파악하고 대비해야 한다. 또 이 시기에는 무엇보다 문제 위주로 공부해야 한다. 수능시험이 시행된 지 어느덧 18년이 되기 때문에 문제가 어느 정도 유형화된 게 사실이다.

따라서 기출 문제를 풀어보며 수능시험 유형을 집중적으로 익혀야 한다. 특히 수능시험을 주관하는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이 기출 문제일지라도 필요하다면 출제하겠다는 방침을 밝힌 상태이므로 기출 문제를 더욱 눈여겨볼 필요가 있다. 더불어 EBS 교재에서 70%를 연계해 출제한다고 밝히고 있어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이 발표한 EBS 연계 교재, 특히「수능특강 Final 실전 모의고사」는 반드시 풀어보는 것이 좋다.

제3단계 (11월 1일 ~ 11월 17일)
수능시험을 2주 정도 앞둔 시기로, 그 동안 공부한 내용을 최종적으로 정리하며 공부한 내용을 완전히 자기 것으로 만들어가야 한다. 새로운 내용을 공부하기보다는 지금까지의 공부를 확실하게 자기 것으로 만드는 데 총력을 기울여야 한다. 특히 이 시기에는 미리 정리해 둔 오답 노트나 요약형으로 정리 자료나 문제 등을 보며 최종 점검을 통해 효율성을 극대화해야 한다.
























【수능시험 수준별 학습 전략】
지금부터 수능시험 대비는 단순히 모르는 것을 알아가는 것이어서는 안 된다. 단 1점이라도 아쉬운 상황에서 자신의 수준을 최대한 끌어올리는 공부가 되어야 한다. 앞으로 3개월 동안의 수능시험 대비는 수험생의 수준에 따라 약간씩 다를 수 있다. 상위권은 상위권대로 필요한 학습 방법이 있고, 중·하위권 역시 해야 할 과제가 따로 있기 때문이다.

상위권 - 취약점 보강 및 심화 학습 중요
일반적으로 상위권은 전체 영역에 있어서 고른 성적을 보이며, 개념 이해가 거의 완성된 상태이다. 그러나 그 중에서도 특별히 취약한 영역이나 과목이 있을 수 있다. 또한 높은 성적을 꾸준히 유지하는 영역이나 과목에서도 특정 단원이나 문제 유형만 나오면 점수를 까먹는 경우가 있다.

상위권에서 수능시험 1, 2점은 대학이나 모집단위를 변경해야 할 정도로 매우 중요하다. 따라서 상위권은 취약점 보강 학습과 고난이도 문제에 대비한 심화 학습을 중심으로 계획을 세워 실천하는 것이 좋다.

① 수능시험 영역 선택은 ‘3+1(언어·수리·외국어 + 탐구 영역) 체제’에 탐구 3과목(서울대 지원자 4과목)으로 하라.
② 영역별로 배점이 높은 문제를 놓치지 않도록 하라.
③ 수리 영역은 고난이도 문제를 대비해 심도 있는 학습을 해야 한다.
④ 언어와 외국어 영역은 긴 지문에 빠르게 대응할 수 있도록 하라.
⑤ 탐구 영역은 문제풀이를 통해 취약점을 체크하고 반드시 해결하라.
⑥ 특정 단원이나 문제 유형에 약점이 있는 경우 완전히 해결하라.
⑦ 실수를 최소화 하라. 실수는 곧 실패다.

중위권 - 효율적인 시간 배분과 전략적인 학습 필요
중위권 수험생들은 대부분 한두 영역에서 취약점을 갖고 있다. 특히 수리 영역에서 약점을 드러내는 경우가 많은데, 이번 여름방학에는 반드시 수리 영역 취약점을 극복해야 한다. 또한 중위권은 극복해야 할 점들이 상위권에 비해 많기 때문에 효율적인 시간 배분이 필요하고 보다 전략적인 학습을 해야 한다.

수험생 중에는 앞으로 3개월 동안 취약한 과목을 처음부터 끝까지 정리하겠다는 야심찬 계획을 세우는 경우가 많은데, 그렇게 하면 중위권은 결코 벗어날 수 없다. 취약한 과목에도 이미 알고 있는 것이 있고, 알고는 있는데 정확하지 않은 것과 아예 모르는 것들도 있다. 이 중에서 알고는 있는데 정확하지 않은 것들을 위주로 확실하게 자신의 것으로 만들어야 한다.

그렇게 하고 시간이 남으면 아예 모르는 것 중에서 시험에 자주 나오는 것들을 중심으로 새롭게 도전해야 성적이 오른다. 또 중위권은 매우 가변적인 성적대라고 할 수 있다. 앞으로 3개월 동안을 수능시험을 어떻게 대비하느냐에 따라 상위권으로 도약할 수도 있고, 오히려 후퇴할 수도 있다는 점을 늘 기억했으면 한다.

① 수능시험 영역 선택은 인문계 ‘3+1 체제’, 자연계 ‘2+1(언어·수리·외국어 중 2개 영역 + 탐구 영역)체제’, 탐구 영역은 2과목을 선택하라.
② 수리 영역에 취약한 학생은 수리를 잡아야 도약이 가능하다.
③ 언어와 외국어 영역은 취약점을 극복하라.
④ 탐구 영역의 과목을 아직 정하지 못했다면 이를 반드시 챙겨라.
⑤ 정확히 아는 것과 대충 아는 것을 구분해서 공부 계획을 짜라.

하위권 - 아는 것에서 모르는 것으로의 확장 학습 필요
하위권 수험생들은 한두 영역이나 과목에서만 강점을 보이고 나머지는 취약한 경향을 보인다. 또한 전체적으로 개념 정립이 미흡해서 기본기가 탄탄하지 못하다. 따라서 무엇부터 시작하고 어떻게 해야 하는지 몰라 항상 불안한 상태에 놓여 있는 경우가 많다.

사실 갑작스런 성적 향상이란 기본이 어느 정도 잡혀 있는 상황에서 기대할 수 있는 것이다. 따라서 하위권 수험생들은 자신이 알고 있는 것에서부터 차츰 모르는 것으로 영역을 확대해 나가는 방식으로 성적을 올리는 것이 좋다.

① 수능시험 영역 선택은 ‘2+1 체제’에 탐구 1과목을 전략적으로 선택하라.
②수리·외국어 영역은 중위권으로 도약할 수 있는 발판이 된다는 점을 명심하라.
③ 자신 있는 영역에서 좀더 높은 점수를 얻을 수 있도록 대비하라.
④아는 것에서 출발하여 모르는 것으로 확대해 나가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