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아텍, ‘2013 국제대학생 자작자동차대회’에서 종합우승
코리아텍, ‘2013 국제대학생 자작자동차대회’에서 종합우승
  • 김준환 기자
  • 승인 2013.07.23 09: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산 세 번째 우승… 산업통상자원부장관상과 상금 400만 원 받아

한국기술교육대학교(총장 이기권·이하 ‘코리아텍’) 자동차연구 동아리인 ‘자연인’팀이 지난 17일부터 20일까지 영남대학교에서 열린 ‘2013 국제대학생 자작자동차대회’에서 종합 우승을 차지하고 산업통상자원부장관상과 상금 400만 원을 받는 쾌거를 거뒀다.

자연인팀은 지난해와 2002년에도 종합우승을 차지한 바 있어 이번이 통산 세 번 째 종합우승이다. 

이번 대회에는 인도 방갈로르기술원(BIT)과 중국 화중이공대학(SCUT), 홍익대, 국민대, 경기대 등 국내외 40개 대학에서 50개 팀이 참가해 열띤 경쟁을 벌였다.

이번 대회는 출전하는 차량설계와 관련한 논문 발표를 비롯해 차량  디자인의 독창성과 안전성, 정비용이성, 대량생산성 등을 겨루는 정적검사(static test), 차량의 가속력과 최고속력, 기동력, 견인력, 바위타기 등을 겨루는 동적검사(dynamic test), 내구 레이스(endurance race) 등 4가지 테스트로 진행됐다.

자연인팀의 논문은 우수논문으로 선정됐고, 동적검사 평가요소 가운데 최고속도, 기동력, 바위등반 세 부분에서 1위를 차지했다.

대회 마지막 날인 20일에는 대회 하이라이트인 내구레이스가 영남대 정수장 뒷산 4km 오프로드 트랙에서 210분간 진행됐는데, 이 부분에서도 자연인은 우수한 성적을 거뒀다.

신동현 자연인 팀장(기계공학부 3학년)은 “겨울방학 때부터 차량 설계와 제작을 시작했는데 밤샘 작업과 수없이 많은 테스트를 한 결과물로 종합우승을 차지해 너무 기쁘다”면서 “조병관 지도교수님과 자연인 팀원들께 진심으로 감사 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올해로 18회째를 맞는 ‘국제대학생 자작자동차대회’는 1996년 영남대가 국내 최초로 대학생들이 만든 자동차로 경연을 펼치는 대회를 연 이래 2001년 미국자동차공학회(SAE)의 승인을 받아 국제 대회로 승격됨에 따라 전 세계 자동차공학도들의 축제로 평가받고 있다.



관련 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