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IST ‘설리반의 목소리’ 팀, ‘AYTEC 2013’ 선정
UNIST ‘설리반의 목소리’ 팀, ‘AYTEC 2013’ 선정
  • 이원지 기자
  • 승인 2013.07.04 17: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설리반의 목소리’가 아시아 시각 장애인들의 빛이 된다

“우리의 아이디어가 시각장애인들의 꿈을 키우고 실현할 수 있는 목소리가 되길 바랍니다.”  

UNIST(총장 조무제) 학생들로 구성된 ‘설리반의 목소리’팀의 프로젝트가 '2013 아시아 청년 사회적 기업가 캠프(Asia Youth Tech Entrepreneurship Camp 2013)'에서 아시아 협력 시범 프로젝트로 최종 선정됐다.

이번 캠프는 영국문화원과 인텔코리아가 공동 주관한 행사로 지난달 24일부터 28일까지 4박 5일 간 개최됐다.

‘설리반의 목소리’ 팀은 이번 프로젝트 선정으로 $ 5,000의 활동비와 오는 8월 사회적 기업가 포럼인 ‘APEC Start-up Accelerator Leadership Summit 2013’과 아시아 태평양 지역 사회적 기업가 대회인 'Intel APEC Challenge'에 출전할 수 있게 됐다.

‘설리반의 목소리’ 팀은 창의성과 혁신성을 바탕으로 하는 진취적 사회적 기업 모델이다. 대표  이기혁(24, 나노생명화학공학부) 씨는 “정보격차로 발생하는 시각장애인들의 사회적 격차 문제에 대해 깊이 인식하고 이를 창조적으로 해결하는 것이 ‘설리반의 목소리’ 팀의 궁극적 목표”라고 말했다.

이같은 목표를 실현하기 위해 ‘설리반의 목소리 팀’은  스마트폰을 이용해 시각장애인들을 위한 오디오북 제작 및 보급이 가능한 소프트웨어를 개발했다. 이 개발로 ‘2011년 소셜벤처전국대회’ 대상, ‘2011년 고용노동부 청년 등 사회적 기업 육성사업’ 에 선정되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