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기대 창업 기업 ‘앙클’, 수익금 일부 모교에 기부
한기대 창업 기업 ‘앙클’, 수익금 일부 모교에 기부
  • 김준환 기자
  • 승인 2013.05.23 15: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업 성장에 도움 준 대학에 감사… 후배 양성에 써주시길”

한국기술교육대학교(총장 이기권, 이하 KOREATECH)의 벤처 창업기업 ‘앙클’(대표 한수용, 컴퓨터공학부 4학년)이 지난 22일 사업 수익금의 일부를 모교에 기탁했다.

한수용 대표는 “지난 2011년 창업 동아리로 만들어진 앙클이 법인으로 성장하고 창업 2년 만에 억대 매출을 올릴 수 있도록 조언과 지원을 아끼지 않은 서희석 교수님과 산학협력단 등 대학에 감사의 뜻을 전하고자 작지만 기부하게 됐다”면서 “가정 형편이 어려운 후배들과 창업 활동을 하는 후배들의 장학금으로 쓰여졌으면 좋겠다”며 200만 원을 전달했다.

한편 앙클은 ▲웹 컨설팅(홈페이지 제작) ▲청소년 교육사업(직업체험) ▲SAP사업 등 세 가지 사업을 벌이고 있으며 올해는 매출 10억 원을 목표로 왕성한 사업을 벌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