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학사정관제 폐지?… 교사·학부모 찬반 분분
입학사정관제 폐지?… 교사·학부모 찬반 분분
  • 김준환 기자
  • 승인 2013.03.28 11:07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부 문제점 제도 보완 통해 지속돼야 vs 스펙쌓기 등 사교육 조장 폐지돼야

28일 일부 언론에서 보도됐던 입학사정관제 폐지 검토에 대해 교육부가 사실이 아니라고 해명한 가운데 이에 대해 고교 교사와 학부모들의 찬반 의견이 분분하다.

입학사정관제 폐지를 반대하는 측은 “내신과 수능점수보다 잠재력과 가능성을 보고 학생을 선발하는 입학사정관전형은 일부 문제가 있지만 제도 보완을 통해 지속돼야 한다”는 입장이다. 반면 입학사정관제 폐지를 찬성하는 쪽에서는 “스펙쌓기 등 학습부담과 사교육을 조장할 뿐만 아니라 공정성에도 논란이 제기되는 입학사정관제는 폐지돼야 한다”고 반박한다. 

서울시내 모 고등학교 신 모 교감은 “입학사정관제가 공교육 발전을 위해 한 축이 돼야 한다”며 “성적 이외에 인성, 리더십, 다양성 등 학생들의 내재적 역량을 평가할 수 있는 입학사정관제의 장점을 살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대신 신 교감은 “만약 학습 부담과 사교육비 급증과 같은 부작용이 있다면 제도에 대한 공공성과 객관성을 높이는 일이 우선이라고 본다”고 밝혔다. 

최근 입학사정관전형으로 자녀를 대학에 보낸 학부모 한 모 씨는 입학사정관제 폐지에 대해 “입학사정관제가 폐지된다고 해도 모양과 유형만 달라질 뿐 내신과 수능 점수와 관련된 사교육 시장은 여전히 유효할 것”이라며 “지금까지 입학사정관제를 준비하는 학생들만 애꿎은 피해자가 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반면 입학사정관제를 폐지하자는 목소리도 높다.

서울의 한 고등학교에 재직 중인 유 모 교사는 입학사정관제 폐지에 대해 적극적으로 검토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지금의 입학사정관제는 창의적이고 잠재능력을 가진 학생을 선발한다는 취지와는 달라진 측면이 분명히 있다”며 “입학사정관제의 전문성, 공정성, 신뢰성 등이 확립이 되지 않는다면 차라리 이 제도를 폐지하는 게 낫다”고 비판했다.

고3 수험생의 학부모 박 모 씨는 입학사정관제 폐지에 대한 바람을 드러냈다. 박 모 씨는 “입학사정관제가 학교 생활에 충실했다고 해서 대학에 들어갈 수 있는 입시 전형이 절대 아니다”며 “입학사정관전형에 합격하기 위해서는 뛰어난 스펙이 있어야 되는 데 보통의 일반 가정에서 경쟁력 있는 스펙을 만들기 위해서는 엄청난 시간과 돈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도형 2013-04-23 16:32:08
평범한 부모로서 해줄 수 없고 부자전형이니 뭐니 하시는데요? 반대로 지금 그런 말씀 하신느 부모님이 부자 부모 아니신지 의심스럽습니다.
실제로 부모의 부유한지 여부가 합격에 지대한 영향을 주는 전형은 논술이 1위이고, 그 다음으로 예체능과 같은 특기자전형들 그다음이 수능위주의 전형입니다. 입학사정관전형은 저소득가구 비율 1위인 전형이구요, 부자전형이니 뭐니 하는 것은 어디서 나온 얘기를 하시는지 모르겠네요

학부모 2013-03-28 18:23:39
부모가, 또는 사교육 시장에서 만들어준 스펙으로 들어가는 입학사정관제!!
평범한 부모로서는 절대 해줄수 없습니다.
정말 특정분야에 학업과 관계없이 갈수 있는 경우는 극히 드물다고 봅니다.
전체 입학학생의 5%이내라고 봅니다.
제발 평범한 학생이 자신의 노력으로 갈수 있는 환경 만들어주세요
이좁은 나라에 3-4만 거치면 다 아는사람입니다.
입학사정관이 정말 객관적으로 평가할 수 있을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