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국대 13일 수시1차 마감, 평균 25.38대1
건국대 13일 수시1차 마감, 평균 25.38대1
  • 대학저널
  • 승인 2010.09.13 18: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기전공일반전형 200대1 넘어
건국대(총장 김진규)는 2011학년도 수시 1차 신입생 모집 원서 마감 결과 15개 전형 1,377명 모집(창구접수 체육특기자전형 제외)에 3만4,945명이 지원, 평균 25.38대1의 경쟁률을 보였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 수시1차 모집 최종 마감 경쟁률 16.43대 1을 훨씬 넘어서는 것이다.

특히 연기전공일반전형으로 선발하는 예술문화대학 예술학부(영화전공-연기)에는 10명 모집에 2,012명이 지원, 201.2대1의 경쟁을 보였다.

또 논술우수자전형 문화콘텐츠학과 140대1, 커뮤니케이션학과 138.67대1, 국어국문학과 125.4대1, 사학과 107.67대1 등 논술우수자전형에서 4개 모집단위가 100대1이 넘는 높은 경쟁을 나타냈다.

논술우수자전형의 전체 경쟁률은 500명 모집에 2만1,859명이 지원, 43.72대1의 경쟁을 보이고 있다. 논술우수자전형의 지난해 최종 마감 경쟁률은 평균 26.04대1 이었다.

지난해 가장 높은 경쟁률을 보인 전형은 KU입학사정관전형III인 예술전형으로 5명 모집에 518명이 지원, 103.6대1 이었다.

입학사정관전형인 자기추천전형은 60명 모집에 1,102명이 지원, 18.37대1의 경쟁률을 보였으며, 리더십전형은 60명 모집에 780명이 원서를 접수해 13대1의 경쟁을 나타냈다.

올해 신설된 전공적합전형에서는 수의예과 15.8대1 등 전체 70명 모집에 500명이 지원, 7.14대1의 경쟁을 보였으며, 학생부우수자전형 140명 모집에 3,342명 지원으로 23.87대1, 국제화전형 262명 모집에 1,713명 지원으로 6.54대1의 경쟁을 각각 나타냈다.

건국대는 자기추천 전형의 1차 합격자 180명(모집정원의 3배수)을 대상으로 심층면접을 1박2일 합숙으로 진행해 개별면접, 집단면접, 토론면접, 발표 면접 등 다양한 방식의 면접을 통해 학생들의 잠재능력과 인성, 전공적합성 등을 평가할 계획이다.

관련 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