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로스쿨 경쟁률 소폭 오를듯
올해 로스쿨 경쟁률 소폭 오를듯
  • 대학저널
  • 승인 2010.08.24 18: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로스쿨 정원 대비 LEET 응시자 비율 3.81대 1

올해 법학전문대학원(로스쿨) 입시 경쟁률이 지난해 보다 소폭 증가할 전망이다.

24일 법학전문대학원협의회에 따르면, 지난 22일 전국 9개 지구 13개교에서 치러진 2011학년도 법학적성시험 응시자가 7,625명인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LEET 응시자 7,411명 보다 214명(2.8%) 증가한 것으로, 로스쿨 전체 입학정원 2,000명을 기준으로 경쟁률이 3.81대 1이 될 것으로 보인다.

로스쿨 응시자 수는 첫 해인 지난 2009학년도에는 9,690명이었으며, 2010학년도에는 2,000명 이상 급감했다가 다시 소폭 상승한 것이다.

시험지구별 응시자는 서울이 5,843명으로 전체의 76.6%로 가장 많았고 부산 432명, 대구 345명, 수원 325명, 대전 261명, 광주 191명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이번 LEET 시험 문제와 정답은 법학적성시험 홈페이지(www.leet.or.kr)에 올려져 있으며, 문제 및 정답에 이의가 있는 수험생은 25일 오후 5시까지 홈페이지를 통해 이의 신청을 할 수 있다.

협의회는 이의 신청 등을 검토해 오는 9월 9일 확정 정답을 발표하고, 성적은 9월 29일 발표 예정이다. 성적표에는 영역별 표준점수와 표준점수에 해당하는 백분위가 표기된다.



관련 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