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수시 경쟁률] 성균관대 24.31대 1
[2022 수시 경쟁률] 성균관대 24.31대 1
  • 백두산 기자
  • 승인 2021.09.13 20:32
  • 댓글 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약학과 논술, 5명 모집에 3332명 지원…경쟁률 666.4대 1로 최고
성균관대 600주년기념관 전경. 사진=성균관대 제공
성균관대 600주년기념관 전경. 사진=성균관대 제공

[대학저널 백두산 기자] 성균관대학교(총장 신동렬)는 2022학년도 수시모집 원서접수 결과 총 2161명 모집에 5만2541명이 지원해 경쟁률 24.31대 1을 기록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는 경쟁률 21.26대 1을 기록한 지난해보다 소폭 상승한 결과다.

특히 14년 만에 학부 모집을 재개하는 약학과는 논술우수전형에서 5명 모집에 3332명의 지원자가 몰려 666.4대 1의 경쟁률을 기록해 전국에서 가장 높은 약대 경쟁률을 보였다.

이밖에도 소프트웨어학과와 삼성전자 채용조건형 계약학과인 반도체시스템공학과가 각각 경쟁률 142.6대 1, 131.92대 1을 기록했다. 한편 전체 357명을 모집하는 논술우수전형에는 2만7701명이 지원해 77.59대 1로 마감했으며, 지난해(55.27대 1)보다 크게 상승했다.

학생부종합전형(계열모집)은 330명 모집에 5813명이 지원해 경쟁률 17.62대 1을 기록했으며, 학생부종합전형(학과모집)은 757명 모집에 9414명이 지원해 경쟁률 12.44대 1로 마감했다.

학생부종합전형에서도 약학과가 경쟁률 26.4대 1로 가장 높았으며, 인문계에서는 인문과학계열이 21.25대 1로 경쟁이 가장 치열했다.

올해 성균관대가 신설한 학생부교과전형은 361명 모집에 4864명이 지원해 경쟁률 13.47대 1로 마감했으며, 인문계에선 프랑스어문학과(17.33대 1)가, 자연계에선 소프트웨어학과(22.2대 1)가 가장 높은 경쟁률을 보였다.


관련 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윤진한 2021-09-14 16:33:40
연세대(일본강점기 연희전문 후신 연세대. 국시 110브 연세대), 고려대(구한말 서민출신 이용익이 세운 보성전문이 모태, 동학란을 일으킨 천도교 소속이다가, 해방후 친일파 김성수가 인수 고려대로 변경).

윤진한 2021-09-14 16:33:07
法(헌법,국제관습법).교과서(국사,세계사)>입시점수 중요.여기서부터는 이이제이에 적응해 버티는게 생명력이 오래갈것. 어떻게 정리해야 할지 잘 모르겠음. 주권.자격.학벌없는 왜구 서울대밑에서 대중언론으로는 밑에있던 대학들이라 주권.학벌없이 이이제이가 적당함. 논란必要. 국가주권.자격.학벌없이 임시정부요인 개인설립 국민대,신흥대(경희대),인하대(공대)>완충女 이화여대. 중앙대, 한양대(공대만),가톨릭대(醫),항공대, 後포항공대,특목대로는 육사,後경찰대,카이스트. 그리고 패전국 일본 잔재로 주권.자격.학벌이 없어온 왜구잔재 서울대(100번),왜구 초급대출신 부산대.경북대.전남대.이리농림고 후신 전북대 농대가 기반이며 초급대등 병합한 전북대,왜구 초급대출신 시립대,연세대(일본강점기 연희전문 후신 연세대. 국시 11

윤진한 2021-09-14 16:32:29
부분집합중 하나임.과거와 마찬가지로 앞으로도 교과서 교육은 거의 변할 사유가 없을것입니다. 한국에서는 Royal성균관대(한국 최고대), Royal 서강대(세계사의 교황 윤허반영, 국제관습법상 성대 다음 Royal대 예우)학부 나오면 취업률과 유지취업률이 가장 좋은 자료에 주안점을 두고 있습니다(대학원에 가서 신학.법학.의학, 문사철 및 경제.경영,기초과학.공학등을 전문 연구하는 Royal성균관대.Royal서강대 출신들이 일정인원이상 배출되는게 바람직합니다).

국사,세계사 기준이 옳음. 법이나 교과서자격이 없으면, 입시점수!. 왜구잔재대학은 주권.자격.학벌이 없음.

Royal성균관대(국사 성균관 자격, 한국최고대)와 서강대(세계사의 교황반영, 국제관습법상 성대다음 Royal대 예우)는일류,명문끝. 法(헌

윤진한 2021-09-14 16:31:52
수능,대학은 국민적인 관심사입니다.필자는 세계인에 보편적인 교과서(세계사,한국사), 국내법.국제법, 백과사전 및 역사와 전통 중심으로 대학을 판단하고 있습니다.

2차대전이후, 대중언론을 바탕으로 한 여러가지 신문들의 평가도 세계인들에게 광범위하고 신속하게 인지되는 현대입니다.

그런데, 국사 성균관(성균관대), 한나라 태학.이후의 국자감(베이징대로 승계), 볼로냐.파리대학의 교과서 자격은 변하지 않더군요. 세계종교 유교와 로마 가톨릭도 그렇습니다.교황성하의 신성성도 변하지 않더군요. @한국 유교 최고 제사장은 고종황제 후손인 황사손(이 원)임. 불교 Monkey 일본 항복후, 현재는 5,000만 유교도의 여러 단체가 있는데 최고 교육기구는 성균관대이며,문중별 종친회가 있고, 성균관도 석전대제로 유교의 부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