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암공대, 청년창업 활성화·4차 산업혁명 인재양성 박차
연암공대, 청년창업 활성화·4차 산업혁명 인재양성 박차
  • 백두산 기자
  • 승인 2021.08.03 16: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과 업무협약 체결
연암공과대학교(총장 안승권, 이하 연암공대)와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이사장 김학도, 이하 중진공)은 양 기관이 보유한 인프라와 네트워크를 적극 활용해 지역 내 청년창업 활성화 및 4차 산업혁명 인재양성을 위해 8월 3일(화) 업무협약을 체결한다고 밝혔다.
연암공대는 3일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과 지역 내 청년창업 활성화와 4차 산업혁명 인재 양성을 위해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식에 참석한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연암공대 제공

[대학저널 백두산 기자] 연암공과대학교(총장 안승권, 이하 연암공대)는 3일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이사장 김학도, 이하 중진공)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양 기관은 이번 협약을 통해 보유한 인프라와 네트워크를 적극 활용해 지역 내 청년창업 활성화 및 4차 산업혁명 인재를 양성하고자 한다.

협약식에는 안승권 연암공대 총장과 김학도 중진공 이사장,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이날 행사는 참석인원을 최소화하고 마스크 착용 등 정부의 코로나19 방역 지침을 엄격히 준수해 진행됐다.

양 기관은 ▲지역 내 청년창업 활성화 및 4차 산업혁명 인재 양성을 위한 인력교류 ▲연암공대 재학생 대상 창업 멘토링 및 창업 지원 ▲청년창업사관학교 입교자에 대한 교육 및 코칭 지원 ▲혁신기술 보유기업 발굴 및 기술사업화 지원 등으로 상호 협력할 계획이다.

중진공은 지난 42년간 중소벤처기업을 지원해 온 노하우뿐만 아니라 정책자금, 기술지원, 인력양성 등 다양한 중소기업 지원수단을 보유하고 있어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적합한 인재양성부터 지역 내 청년 창업까지 맞춤 지원이 가능한 것이 장점이다.

이번 협약 체결로 양 기관의 교류인력 기반 중진공의 기업지원 역량과 연암공대의 현장형 기술인력 양성 인프라를 결합해 지역 내 New Collar(AI로 무장된 4차 산업혁명 시대의 핵심인재) 인재양성 및 청년창업 활성화를 이끌어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안승권 총장은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과 협력을 통해 청년창업 활성화와 지역사회 발전에 기여할 수 있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며 “재학생들과 지역 내 청년 창업자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되도록 지원과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전했다.


관련 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