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기술교육대, 르완다에 직업기술교육 노하우 전수한다"
"한국기술교육대, 르완다에 직업기술교육 노하우 전수한다"
  • 임지연 기자
  • 승인 2021.07.30 16: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OICA 주관 르완다 직업기술교육훈련 품질관리 역량강화 사업 수행기관 선정
르완다 TVET 교사훈련원(RTTI) 전경. 사진=한국기술교육대 제공

[대학저널 임지연 기자] 한국기술교육대학교(총장 이성기)는 개도국기술이전연구소인 캔들 컨설팅과 공동으로 한국국제협력단(KOICA)에서 주관하는 ‘르완다 직업기술교육훈련 품질관리 역량강화 사업 PMC 용역’ 수행기관으로 선정됐다고 30일 밝혔다.

한국기술교육대에 따르면 이 사업은 올해부터 2024년까지 르완다 직업기술교육훈련 학생들에게 노동시장과 연계된 양질의 교육 훈련과 평가 제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한국기술교육대는 이를 위해 ▲르완다 직업훈련교육과정 개발제도 수립 ▲신규 직업훈련 교육과정 시범도입, 효과성 평가 ▲초청연수를 통한 이해관계자, 교사 역량 강화 ▲직업기술 교육훈련, 평가제도 개정 ▲우수 직업훈련 사례 선정, 확산 ▲연례 직업훈련 품질조사 실시를 통한 르완다 직업훈련 분야 교육품질, 평가역량 강화 등을 추진한다.

한국기술교육대는 이전에도 ‘르완다 키추키로 종합기술훈련원 2차 지원사업 PMC용역’을 통해 르완다 TVET 교사훈련원(RTTI)을 설립했다.

윤영준 캔들 컨설팅 대표는 프로젝트 매니저로 르완다 TVET 교사훈련원 운영과 확장 지원 사업을 수행하는 등 르완다 교육부와 함께 TVET 전반에 걸친 시스템과 제도를 구축한 바 있다.

사업 프로젝트 매니저인 고진현 명예교수는 “사업을 통해 르완다 직업기술교육훈련 분야 전문가들이 한국의 선진 직업훈련 노하우를 전수받아 르완다 직업훈련시장의 지속가능한 발전 방안을 모색할 수 있게 됐다”며 “한국과 르완다간의 우호 증진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국기술교육대 개도국기술이전연구소는 KOICA와 한국수출입은행, 기타 다자기구와 공동으로 39개 개발사업과 18개 연수사업을 운영한 경험이 있다. 현재는 KOICA에서 주관하는 르완다와 우즈베키스탄, 에티오피아, 모로코, 이집트, 미얀마의 PMC 용역 수행과 르완다와 모잠비크의 온라인 연수를 위탁받아 운용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