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오춘 교수, 동국대에 ‘굿티처스 장학금’ 1억원 기부
권오춘 교수, 동국대에 ‘굿티처스 장학금’ 1억원 기부
  • 백두산 기자
  • 승인 2021.07.30 14: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2학기부터 사범대학 학생 지원

[대학저널 백두산 기자] 동국대학교(총장 윤성이)는 권오춘(사진) 동국대 교육대학원 석좌교수가 ‘굿티처스 장학금’ 1억원을 기부했다고 30일 밝혔다.

굿티처스 장학금은 오는 2학기부터 사범대학 학생에게 지급된다. 동국대는 7개 학과에서 7명을 선발해 장학금을 수여할 예정이다.

권 교수는 지난 2005년부터 현금과 부동산, 미술품 등 총 111억원을 모교인 동국대에 기부했다. 기부내용을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초허당기회장학금은 이과대학 6개 학과에서 학기마다 각각 6명씩 총 12명을 선발, 2005년부터 매년 장학금을 수여하고 있다. 2019년에는 초허당특별장학금을 신설해 12개 단과대학에서 12명을 선발해 장학금을 지급하고 있다.

권 교수가 기증한 미술품 300여점(82억원 상당)은 동국대 일산캠퍼스 옥내외에서 전시되고 있다. 이 중 한국을 대표하는 화가 김환기, 김기창, 박노수, 박서보의 작품은 초허당 상설전시관에서 전시 중이다.

한편 예술의전당 창작지원금 4억원과 사회복지공동모금회 불우이웃돕기 1억원을 더한 권 교수의 개인 누적 기부액은 116억원에 이른다. 권 교수는 한국예술위원회로부터 2019 대한민국 예술후원인 대상 개인부문을 수상하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