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주대, 차세대 수소 에너지 필수 기술 대형기술이전 성공
아주대, 차세대 수소 에너지 필수 기술 대형기술이전 성공
  • 임지연 기자
  • 승인 2021.07.28 16: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액기술료 등 25억원 이상 확보…비 바이오 분야 최대 성과
아주대와 대현에스티가 서형탁 교수팀이 개발한 '수소 누설감지용 변색 센서 기술' 이전을 협약하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왼쪽부터)대현에스티 엄주흥 대표, 서형탁 아주대 교수, 박형주 총장. 사진=아주대 제공

[대학저널 임지연 기자] 아주대학교(총장 박형주)가 수소 경제 및 수소 안전에 획기적 전기를 마련할 ‘수소 누설 감지용 변색 센서 기술’을 기업에 기술이전 하는 데 성공했다.

아주대는 지난 27일 대현에스티와의 기술이전 협약식을 열고 소속 연구진이 개발한 ‘수소 누설 감지용 변색 센서 기술’을 이전했다고 밝혔다.

아주대에 따르면 이번 기술이전 계약 성사로 해당 기술을 개발한 서형탁 교수팀은 25억원 이상의 기술 이전료를 확보하게 됐다. 이는 아주대 개교 이래 비 바이오 분야에서 나온 최대 기술이전 성과다.

서형탁 교수 연구팀이 개발한 기술은 수소 농도를 정밀하게 측정할 수 있는 고성능·고정밀 센서로, 수소 활용의 안전성 확보를 위해 꼭 필요한 기술이다. 용액 합성 방식과 반도체 증착 방식으로, 용도에 맞게 다각도의 센서 공정을 구축해 응용 분야별 다양한 양산화에 적용할 수 있다.

서 교수팀의 센서는 1차적으로 화학적 변색 방식을 이용해 전원공급 없이 직관적으로 수소 누설을 원점에서 확인할 수 있고, 2차적으로 전기식 신호 발생에 의하여 원거리 모니터링이 가능한 다중 감지 방식을 이용해 차별화된 수소 누설 감지 기술로 주목받고 있다.

연구팀은 또한 기존 수소 센서에서 제기된 소재 신뢰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신뢰성 향상을 위한 나노 소재 보호막 원천 기술을 개발하는 등 다수의 수소 센서용 원천 소재 특허 기술을 확보했다.

기술이전 성공한 아주대 연구팀의 기술은 내년 2월부터 적용되는 ‘수소경제 육성 및 수소 안전관리에 관한 법률(수소안전법)’에 필수적인 기반 기술이라는 점에서 더욱 의미가 있다. 수소안전법은 수소 산업의 체계적 육성과 안전관리를 위해 수소 안전 장치를 법제화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이로써 아주대는 첨단 산업화 기술을 선도하는 기관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했다.

대현에스티는 해당 기술을 이용해 수소 충전소용·수소 자동차용 수소 센서 시장에 진출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