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저한 방역 속’ 필기시험 임하는 수험생들
‘철저한 방역 속’ 필기시험 임하는 수험생들
  • 임지연 기자
  • 승인 2021.07.26 14: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국대, 재외국민과 외국인전형 필기시험 실시…경쟁률 8.67대 1
지난 23일 건국대 수험생들이 재외국인과 외국인 전형 필기고사를 치르고 있다. 사진=건국대 제공

[대학저널 임지연 기자] 건국대학교(총장 전영재)는 지난 23일 서울캠퍼스 상허연구관 등 일반고사실 24곳과 특수 고사실 등 29개 고사장에서 2022학년도 대입 재외국인과 외국인 전형 필기고사를 실시했다고 26일 밝혔다.

건국대에 따르면 올해 재외국민과 외국인전형에는 60명 모집에 520명이 지원, 8.67대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정원 제한 없이 모집 가능한 순수 정원외 선발대상자에는 256명이 지원했다.

필기고사는 전 문항 객관식으로 인문계는 영어 50문항과 국어 50문항을, 자연계는 영어 50문 항과 수학 25문항을 각각 출제했다. 출제범위는 영어는 영어와 영어회화, 영어 Ⅰ, 영어 독해와 작문이며, 국어는 국어, 수학은 수학, 수학Ⅰ, 수학Ⅱ로 출제했다.

건국대 재외국민과 외국인전형 한 수험생이 미리 작성된 문진표를 제출하고 있다. 사진=건국대 제공 

필기고사는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정부와 학교의 방역지침을 철저히 준수하면서 실시됐다. 상허연구관 입구에는 4개 트랙으로 나눠 화상 체온측정 장비와 손소독제, 마스크 등이 비치됐으며, 수험생들은 문진표를 미리 작성하고 고사장에 입실했다.

수험표와 문진표를 지참하지 않은 수험생을 위해 고사실 입구에서 새로 출력해 작성할 수 있도록 했으며, 모든 수험생을 대상으로 체온측정, 자가문진표 작성과 제출, 손소독제 사용, 방역용품 배부가 이뤄졌다. 고사실 이동을 위한 엘리베이터 이용은 제한됐으며, 1m 이상 거리를 둔 지정좌석제를 운영했다.

건국대 입학처는 수험생들에게 실기고사 시행 전 이같은 방역대책 관련 사항을 문자로 발송하고, 대학 홈페이지 고사장 조회 때도 수험생 유의사항에 관련 지침을 안내해 수험생들이 사전에 충분히 대비할 수 있도록 했다. 건국대는 필기고사 후에도 수험생이 한꺼번에 이동하지 않도록 시간차를 두고 퇴실하도록 했다.

재외국민과 외국인전형은 필기고사 이후 면접고사(8월 3일)를 치른 후 오는 9월 3일 최초 합격자를 발표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