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과 고교 협력 방향 모색…‘제1회 국립대학 육성사업 정책컨퍼런스’
대학과 고교 협력 방향 모색…‘제1회 국립대학 육성사업 정책컨퍼런스’
  • 이승환 기자
  • 승인 2021.07.23 15: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학과 고교학점제' 주제로 23일 충남대서 개최…유튜브 실시간 생중계
"고교학점제와 자유학년제, 기초학력 제고 등 초중등학교 교육 위한 대학의 교육적인 기여 필요"
‘2021년 제1회 국립대학 육성사업 정책 컨퍼런스’가 23일 충남대 백마홀에서 온라인 생중계로 개최됐다. 사진=국립대학 육성사업 발전협의회 사무국 제공

[대학저널 이승환 기자] 국립대학 육성사업 발전협의회(회장 이영석 충남대 기획처장)는 23일 충남대 백마홀에서 '대학과 고교학점제' 주제로 ‘2021년 제1회 국립대학 육성사업 정책 컨퍼런스’를 유튜브 실시간 중계와 병행, 개최했다.

고교학점제 연계형 신규 프로그램 발굴과 교육혁신 방향을 모색하기 위해 열린 정책 컨퍼런스는 국립대학 육성사업 발전협의회와 충남대가 주최·주관하고 교육부와 한국연구재단이 후원했다. ‘국립대학 육성사업’은 전국 38개 국립대가 참여하고 있는 교육부 재정지원사업이다.

정책 컨퍼런스는 교육부 고교교육혁신과의 고교학점제 종합 추진계획 안내를 시작으로 고교학점제를 운영한 교육청과 대학의 사례 발표가 이어졌다.

김진회 충북교육청 장학사의 ‘교육협력센터 및 학생선택형 교육과정’, 조정임 인천교육청 장학사의 ‘지역사회 연계 꿈두레 공동교육과정’, 임충재 계명대 교수의 ‘고교학점제 참여대학 운영사례’ 특강과 질의응답이 진행됐다.

두 번째 세션에서는 박수정 충남대 교육학과 교수가 좌장을 맡은 정책토론회가 이어졌다. 패널로는 특강 발표자와 박진호 대전교육청 장학사가 참여했다.

좌장을 맡은 박수정 교수는 “지역사회를 위해 대학이 기여할 수 있는 방안이 다양하게 있지만, 대학이 교육기관이라는 점을 고려할 때 고교학점제와 자유학년제, 기초학력제고 등 초중등학교 교육을 위해 전문적으로 교육적인 기여를 할 수 있는 방안을 구체적으로 마련하고 지역과 대학이 함께 'Win-Win'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컨퍼런스에 참석한 양혜련 한밭대 연구원은 “2025년부터 고교학점제가 전면 시행된다고 하던데 국립대학이 어떤 역할을 할 수 있는지에 대해 막막했던 게 사실”이라며 “앞으로 지역 교육청과 고교, 기업과 더욱 긴밀한 네트워크를 조성해 효율적인 사업을 추진해야 겠다는 생각이 든다”고 밝혔다.

이영석 국립대학 육성사업 발전협의회장은 “국립대는 지역의 특성을 고려한 교육협력 모델을 개발하고, 우수한 교육 프로그램과 인력자원을 지역사회와 공유하는 일에 앞장서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이번 행사가 지역사회와 국립대학의 상생협력에 도움이 되길 바라고 앞으로도 정책 컨퍼런스를 지속적으로 열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