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ST, 2021 국제 양자내성암호 학술대회 연다
KAIST, 2021 국제 양자내성암호 학술대회 연다
  • 오혜민 기자
  • 승인 2021.07.19 1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학·전산학·전자공학·양자정보학·암호해독분야 전 세계 전문가 참여

[대학저널 오혜민 기자] KAIST(한국과학기술원·총장 이광형)는 20~22일 대전컨벤션센터에서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과 ʻ2021 국제양자내성암호 학술대회(PQCrypto)ʼ를 비대면 방식으로 공동 개최한다고 19일 밝혔다.

양자내성암호는 양자컴퓨터를 이용한 해킹으로부터 안전한 비대칭 키 암호 알고리즘을 뜻하며, 국제 양자내성암호 학술대회는 이러한 차세대 암호와 인증기술에 대한 최신 연구 결과와 정보를 공유하는 자리다.

이 학술대회는 지난 2006년부터 유럽·미주·아시아를 순회해 열리고 있으며, 올해는 코로나19로 인해 줌(Zoom)과 유튜브를 통해 발표와 토론을 진행한다.

이번 학술대회에서는 미국 국립표준기술연구소의 양자내성 암호 표준 개발 책임자인 더스틴 무디 박사와 프랑스 리옹 고등사범학교의 컴퓨터공학과 데미안 스텔레 학부장의 초청강연을 등 25편의 최신 논문이 발표된다.

또한 국가 정보통신 인프라를 양자내성암호방식으로 전환하기 위한 한국과 일본, 프랑스의 준비 상황도 참석자들과 공유할 예정이다.

학술대회에서는 래티스(격자)를 이용한 난제, 다변수 다항식 문제를 이용한 방식, 부호문제를 이용한 방식, 아이소제니를 이용한 방식, 해시함수를 이용한 방식 등 학계에서 활발하게 다뤄지고 있는 새로운 연구방식과 기존 방식을 해독하는 연구 결과 등이 발표된다. 양자 컴퓨터를 이용한 안전성 분석과 부채널 정보를 이용한 공격방식 등에 대한 최신 연구 성과도 공유된다.

행사의 총괄을 맡은 김광조 KAIST 전산학부 교수(세계암호학회 석학회원)는 "이번 학술대회는 최신 사이버 공격에 대응해 장기적 안전성을 보장하는 암호화폐와 블록체인, 5G와 6G 이동통신의 암호체계, 차세대 인터넷 보안기술, 프라이버시 보호기술 등을 배울 수 있는 소중한 기회가 돼 세계 수준의 전문인력을 양성하는 일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ˮ이라고 전했다.

우리나라 시간 기준으로 오는 20일 오후 1시 시작되는 이번 행사에는 35개국 연구자 400여 명이 사전등록을 완료했다. 행사의 모든 순서는 유튜브로 중계되며, 전 세계에서 최소 10만명 이상이 참여할 전망이다.

ʻ2021 국제양자내성암호 학술대회ʼ와 관련한 자세한 안내사항 및 무료 참여 등록절차는 홈페이지 https://pqcrypto2021.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