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산업기술대, 경기도와 협력해 신기술개발 앞장
한국산업기술대, 경기도와 협력해 신기술개발 앞장
  • 임지연 기자
  • 승인 2021.07.14 17: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GRRC 사업 통한 ‘플라스틱 펠렛을 활용한 산업용 3D 프린터 사업화’ 착수
플라스틱 펠렛을 직접 적층해 조형할 수 있는 산업용 3D프린터를 운용하고 있는 모습. 사진=산기대 제공

[대학저널 임지연 기자] 한국산업기술대학교(총장 박건수, 이하 산기대)는 경기도 지역협력연구센터(GRRC)가 정보통신기기, 자동차 등 다양한 분야에서 사용되는 엔지니어링 플라스틱 펠렛을 직접 적층해 조형할 수 있는 산업용 3D프린터를 개발했다고 14일 밝혔다.

산기대에 따르면 김욱배 교수팀은 참여기업인 이크렌코텍과 함께 수입에 의존해온 산업용 3D프린팅 장비를 국산화할 수 있는 경량화 기능소재용 펠렛 적층제조장비를 개발했다.

플라스틱 펠렛 적층제조장비를 활용한 3D프린터는 소재의 제약을 해결하고 적층 제조가 가능하다. 가공시간 단축, 수입산 대비 출력비용이 1/5 미만으로 감소돼 시간과 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 국산 산업용 3D 프린터가 수입산 장비에 경쟁력을 제고할 수 있게 된 것이다.

산기대는 이번에 개발한 3D프린터 장비의 안정성을 개선하고 내열, 방열 복합소재 제품개발에 응용할 계획이다.

심재홍 GRRC 다중소재가공기술혁신연구센터장은 “경기도 소재-부품-장비 기업의 자립화를 위해서는 대학과 중소기업 간의 협력이 중요하다”며 “지역협력연구센터(GRRC)가 보유한 인적·물적 연구 인프라를 활용해 도내 경량화 부품 제조 산업체의 기업 역량강화와 사업화를 위해 집중 지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경기도 지역협력연구센터(GRRC) 사업은 연구개발 기반이 부족한 중소기업을 지원하기 위해 경기도가 도내 대학, 연구소와 중소기업을 연결, 기술개발 활동을 지원하는 산·학 협력모델이다. 관련 산업의 기술 경쟁력 향상을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를 목표로 하고 있다.

올해 지원되는 도비는 52억7천만원으로, 센터당 5억1천만원씩 지원하고 있다. 산기대를 비롯한 10곳의 센터가 활발히 연구개발을 수행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