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대, 지역인재 7급 8명 합격…5년 연속 전국 1위
전북대, 지역인재 7급 8명 합격…5년 연속 전국 1위
  • 이승환 기자
  • 승인 2021.06.22 14: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가시험, 자격증 대비 돕는 ‘인재등용관’ 체계적 지원 효과
전북대 한옥정문과 론사인. 사진=전북대 제공

[대학저널 이승환 기자] 전북대학교는 2021년도 국가직 지역인재 7급 수습직원 선발시험에서 행정직 5명, 기술직 3명 등 총 8명의 합격자를 배출했다고 22일 밝혔다. 5년 연속 전국 대학 중 최다 합격자 배출이다.

최종 합격자는 김성래(자율전공학과, 10), 서민영(경영학과, 15), 윤이지(역사교육과, 16), 박부경(행정학과, 16), 정희경(영어영문학과, 12), 송지희(식품영양학과, 15), 김효정(컴퓨터공학부, 16), 이유진(유기소재파이버공학과, 17)씨 등이다.

국가직 지역인재 7급 수습직원 선발시험은 지역별 인재를 고르게 채용함으로써 공직의 지역 대표성을 강화하기 위해 2005년에 도입된 것으로, 일정 자격 요건을 갖추고 총장 추천을 받은 학생 또는 졸업생을 대상으로 인사혁신처 주관 필기시험(PSAT), 서류전형, 면접시험을 거쳐 선발한다.

전북대가 5년 연속 전국 최다 합격자 배출이라는 성과를 내는 데는 각종 국가시험이나 자격증을 대비할 수 있도록 체계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고 있는 ‘인재등용관’의 역할이 컸다.

인재등용관은 공무원5급 및 7급반, 공인회계사(세무사 포함)반, 교원임용고시반, 변호사반, 공기업반, 법학전문대학원반, 언론고시반, 전문자격(노무사, 감정평가사, 관세사 등)반 등을 운영하며,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수험생들을 지원하고 있다. 500석이 넘는 열람실과 각종 시험 대비에 필요한 기반 시설들을 갖추고 있어 우수인재 양성의 산실로 손꼽히고 있다.

한편 합격자들은 내년 상반기 공직 적응과 직무능력 향상을 위한 기본 교육을 이수한 뒤 중앙행정기관에서 1년간 수습근무를 하고 근무성적평가 등을 거쳐 일반직 7급 공무원으로 임용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